문 대통령 "북미 실무대화 곧 시작...역할 다 할 것"

최홍은기자l승인2019.09.1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역할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한반도 평화정착과 평화경제로 공동번영이 미래를 당당히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곧 북미 실무대화가 시작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 분야에서 뚜렷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하고, “남북미 정상 간의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대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북미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 역할을 분명히 했다.

이어 “튼튼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한미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더 발전시켜 나갈 방향에 대해 서도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과정에서 불거진 한미동맹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있어서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하고 “더욱 힘을 모으고 속도를 내 반드시 우리 경제가 강한 경제로 탈바꿈하는 기회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취업자수 증가를 보인 고용상황과 관련 “우리 경제가 어려움 속에서도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적극적 고용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저소득층의 가계소득을 늘리는 정책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올 하반기 첫 수보회의 석상에서 이 같은 메시지들을 꺼낸 것은 ‘조국 논란’에 흔들리지 않고 민생경제와 외교안보 행보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