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내년에도 '고교 상피제' 미도입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유일 이수화 기자l승인2019.09.20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교육청은 국공립 고교 교사인 부모가 학생인 자녀와 같은 학교에서 근무할 수 없도록 하는 ‘고교 상피제’를 내년에도 적용하지 않는다. 17개 시도교육청 중 유일하다.

교육주체들의 학교 선택권을 보장해야 할 뿐 아니라 이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봐선 안 된다는 입장 그대로다. 근본적인 대책이 아닐뿐더러 문제를 예방할 장치는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전북을 제외한 16개 시도교육청은 2020년부터 국공립 고교 교원과 자녀가 같은 학교에 다니는 걸 금한다. 근무가 불가피할 경우 학생평가 업무에서 배제한다. 각 시도교육청 중등인사관리원칙이나 전보계획을 이같이 바꿨다.

숙명여고 문제유출사건 계기로 교육부가 지난해 12월 상피제 도입을 권했다. 올해 교육청별 도입 여부가 달랐으나 이번 개정으로 대개 시행한다.

전북교육청은 상피제를 강요할 수 없단 기조를 유지한다. 오히려 학생 차원에서 피하는 방법을 없앴다.

2월 계획에선 자녀가 부모 학교를 피하려면 평준화지역 일반고 마지막 지망에 해당 학교를 쓰고, 그래도 배정될 시 아래 지망 학교로 다시 배정하는 방침을 고려했다. 그러나 학생 선택권만큼은 지켜줘야 한다고 판단해 활용하지 않기로 했다.

큰 원칙은 이들이 한 학교에 있길 원할 시 내부 분리하고, 교원이 따로 있길 희망할 시 전보하거나 재배정하는 것이다.

부모가 자녀 학년, 학급, 교과, 성적관리업무를 맡지 않도록 한다. 부모가 상피를 원하면 국공립학교일 시 전보한다.

사립학교일 경우 법인 내 다른 학교로 전보할 수 있으나 법인 소속 학교가 1곳이면 공립학교로 파견하거나 부분 순회할 수 있다. 올해 사립학교 교원 2명이 상피 의사를 밝혀 각각 공립파견, 공립 부분 순회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들은 “교사든 학생이든 집에서 가깝다든지, 특성화 부분이 있다든지…원하는 학교가 있는데 우리가 제재할 순 없다”며 “학교법인에 인사권이 있는 사립학교와 학교 수가 적은 농어촌학교엔 동일하게 적용할 수도 없다.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란 얘기다. 내부에서 실질적인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답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