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금품수수 여전

도내 최근 5년 7건 2880만원 적발 이수화 기자l승인2019.10.08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지역 초중고 교사 7명이 최근 5년 간 금품 3천여만 원을 받았다는 지적이다.

박용진 의원이 8일 교육부에서 받은 ‘2014~2019년 교사 금품수수 비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적으로 151건이다. 액수로 보면 13억 2천 264만 원으로 1건 당 890만 원 선이다.

전북의 경우 약 2천 880만 원 규모 7건이 적발됐다. 건수는 경기(40건), 서울(23건), 충남(17건), 부산(15건)과 광주(13건), 대구(10건), 경남(8건)에 이어 8번째로 많다.

강원 세종 제주 충북이 각 1건, 대전이 0건이고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직업 특성을 고려했을 때 적지 않은 수치.

7건 중 4건은 고등학교고 5건은 공립이다. 감봉 2건을 제외하곤 정직(3건), 해임(2건) 같은 중징계다. 향응 및 수수금액으로 보면 1건 당 410여만 원 수준.

사례별 보면 당시 공립고 교사는 교육기자재 납품업자에게 청탁 명목으로 870만 원을 받아 정직 처분 받았다.

기숙사 사감이던 공립중 교사는 면 발전회 이사장에게 격려금 명목으로 5번에 걸쳐 1천 400만 원을 받는 등 해임 처분이다.

교사들에게 30번 금품을 받은 공립초 교장은 감봉, 교사들에게 명절선물을 요구해 44번 수수한 교감은 정직 처리했다.

스승의 날과 본인 생일 23만 원 상당 향수, 립스틱, 디퓨저를 받은 사립고 교사는 감봉이다.

또 다른 사립고 교사는 해임 처분인데 토요일 원룸에서 영어를 가르친 뒤 모친에게 300만 원을 빌리고 이후 250~300만 원을 갚았다.

공립고 교사는 공문을 위조해 외부기관에서 근거 없는 금품 30만 원을 받는 등 정직 처분 받았다.

박용진 의원은 “고교 교사는 학생부종합전형 주요 요소인 학교생활기록부를 작성한다. 교사 금품수수가 입시 부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대입 공정성 차원에서라도 교사 금품수수를 근절할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