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조국장관 거취 논란 신중

"임명권자는 대통령...법 절차 검토해 판단할 일" 최홍은기자l승인2019.10.10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원론적이면서도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며 검찰의 수사상황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찬반 국민청원에 대해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등에 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는 답변을 내놨다.

앞서 조 장관을 임명해 달라는 청원은 지난 8월 20일부터 한 달 간 76만여명이 참여했고, 조 장관 임명 반대 청원은 8월 11일 게시돼 31만여명이 동의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답변에서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서도 현재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법적인 절차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할 일”이라며 공식입장을 밝힌 사안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수보회의에서 언급했듯 “민의를 수렴해야 하는 정치권과 정부가 각자의 역할을 해야한다는 당부가 있었다”며 “국민의 다양한 의사표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또다시 하락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7~8일 실시한 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42.5%로 전주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중도층의 이탈이 뚜렷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도 오차 범위내로 줄어들었다. 민주당 지지율은 37.5%로 2주째 하락세를 보인 반면 한국당 지지율은 34.1%로 2주째 상승했다. 중도층의 한국당 지지율이 민주당을 역전하는 현상도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하락세의 이유로 조 장관 가족 검찰 수사와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등을 꼽았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