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이산화탄소 늘수록 해충 들끓는다

<농진청, 농도 따른 생태계 연구>‘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경우 세대기간↓개체 내적 증가율↑ 지구온난화·기후변화 악영향 홍민희 기자l승인2019.10.10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하면 사람 뿐 아니라 해충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른 해충 생태계 연구 결과,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수록 일부 해충에서 의사소통 교란과 개체 수 증가 현상이 나타난다고 10일 밝혔다.

 


연구는 3년간 실내 풍동(인공기류)실험과 생활사 조사로 이뤄졌는데 먼저, 이산화탄소를 감지하는 감각수용기를 지닌 나비목 해충 '왕담배나방'에 이산화탄소 농도를 400, 600, 1000ppm으로 조절하며 페로몬 반응을 관찰했다.


그 결과, 농도가 높아질수록 수컷 어른벌레의 성페로몬 반응은 12.1% 떨어졌고, 암컷의 성페로몬 생산량은 80% 급증했다.


성페로몬은 같은 종 곤충 간 교미를 위해 암컷이 풍기는 화학물질인데 성페로몬 반응이 무뎌지거나 생산량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해충이 의사소통에 혼란을 겪고 번식에 영향을 받고 있음을 의미한다.


노린재목 해충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역시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수록 알부터 어른벌레가 되는 데 걸리는 시간이 3.88일 줄었고, 암컷 어른벌레의 수명은 42.59일 짧아졌으며, 하루 평균 산란량은 1.47개 증가했다.


즉,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에 따라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의 세대기간은 짧아지고 개체군의 내적증가율은 증가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화석 연료 사용으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뿐 아니라, 같은 곤충 사이의 의사소통과 번식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밝혀낸 데 의미가 있다.


왕담배나방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생리곤충학(Physiological Entomology)'에 실렸으며,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에 관련 연구는 내년 핀란드에서 열리는 '세계곤충학회(2020)'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서형호 소장은 "이번 연구는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곤충의 의사소통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는 하나의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가 연구를 통해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해충류와 천적류의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밝힐 계획이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minihong2503@


홍민희 기자  minihong250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