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건강.안전지킴이 '친환경승강장' 눈에띄네

익산 공장입주'에코앤테크' 미세먼지 정화 등 승강장 생산제품 전국 설치 장병운 기자l승인2019.10.15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 봄 전북도의 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33일로 전국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가운데 도민의 건강을 지키는 깨끗한 공기를 담은 ‘친환경승강장’이 전국에 설치되고 있어 화제다.

 에코앤테크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고온, 한파, 지진 등 환경적 요인에 매우 취약한 오픈형 간이승강장을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 및 계절 기후변화에 맞춘 승강장을 지난해 겨울 선보였다. 에코앤테크는 이번 달 경북 안동시에 친환경승강장을 설치할 예정이고, 서울의 한 구청과도 계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승강장은 초미세먼지와 같은 작은 먼지 입자까지 정화할 수 있어 항상 맑은 공기를 제공해 봄 미세먼지 공습에서 시민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또 여름과 겨울엔 냉온방 시스템으로 무더위와 폭우, 한파 등을 견디며 시내버스를 기다릴 수 있게 됐다. 공기정화와 냉온방 첨단 시스템에 사용되는 전력은 자체 태양광 설치로 에너지 절감효과도 있다.

 시내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은 친환경승강장모니터를 통해 버스도착과 이동을 한눈에 알 수 있고, 각종 재해 알림 등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다. 밤늦게 귀가하는 시민들의 안전도 지켜주고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에 대한 배려도 담겨있다.

 친환경승강장 제조회사인 에코앤테크는 익산에 있어 지역 인재를 채용하고, 전국에 확대 보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익산시청 민원봉사실 앞 시내버스 승강장에 설치한 첫 시제품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 겨울 추위 속에서 시내버스를 기다리던 경험으로 개발하게 된 홍진형(27)대표는 부친인 홍석구 라이프디자인건설 대표와 함께 2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익산 금강동에 공장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생산제품에 돌입했다.

 홍 대표는 “봄에는 미세먼지, 여름엔 무더위와 폭우, 겨울엔 한파로 사방이 트인 승강장에서 시내버스를 기다리는 것이 곤혹스러운 때가 많아지고 있을 뿐 아니라 건강까지도 위협하고 있다”며 “친환경승강장은 남녀노소 모두가 맑은 공기와 쾌적한 분위기에서 시내버스를 기다릴 수 있게 됐다. 전국으로 판매망을 넓혀가고 있어 지역경제에도 보탬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