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서 이런일이" 전북대·전주교대 국감서 맹폭

성추행·연구부정·자녀특혜 의원들 가능한 건지 따져 물어 학령 인구 감소 지역대학 역할론 이수화 기자l승인2019.10.15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대 교수들의 성추행, 연구부정, 자녀특혜가 도마 위에 올랐다. 학령인구감소 추세, 지역대학 경쟁력 확보 방안도 깊이 있게 나눴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15일 오전 10시 광주 전남대에서 가진 국정감사에서 군산대, 전북대, 전주교대에 이 같이 물었다.

가장 많이 언급한 건 전북대 교수 비위다. 자녀들 대학 입학과 학점을 돕고 연구비를 불법으로 사용하는가 하면 외국인 교수를 성추행하고 강의 시간 막말한 사례가 잇따랐다.

서영교 위원은 “전북대는 왜 이리 일이 많나. 국립대에서 가능한 일인가”라며 “총장이 한 일은 아니나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 실수일 수 있으나 ‘특히 교육계는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짚었다.

박경미 위원도 “긴 시간 발생한 문제인데 왜 파악하지 못 했나. 교육부 감사와 언론 의혹보도가 없다면 드러나지 않았을 거다. 어떻게 예방할 건가”라고 물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교수 비위 규정을 강화하고 징계수위를 높였다”며 “경찰 수사 시 앞서 교수를 강의와 연구에서 배제하는 직위해제 조치하고, 신임부터 승진 교수까지 연구부정 여부를 검증한다”고 답했다.

예비교원인 교대생들의 성폭력, 성추행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전주교대 재학생들의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이 없는 것도 꼬집었다.

장용우 전주교대 총장 직무대행은 “성폭력 교육과목이 현재 없지만 교육과정 개편 중이다. 해당과목을 마련해 학생들 성인지 감수성을 높일 것”이라고 했다.

학령인구가 줄어 학생들이 수도권으로 몰리는 상황, 수준 높은 강사 양성을 통한 지역 인재 배출, 지역과 함께하는 대학 등 지역 국립대가 나아갈 길도 오갔다.

이찬열 위원장은 “지역 대학들이 ‘우린 이 정도 수준 학생 오니 이 정도 배출하면 된다’ 생각하는 건 아닌가. 우수한 선생을 양성해 그들 밑에서 배운, 수도권 대학보다 훌륭한 졸업생을 배출해야 한다”며 “시간강사에 얼마나 관심 갖고 있나. 훌륭한 분들 키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희경 의원은 “국립대학육성사업에 올해 약 1천 500억 원을 투입했다. 국립대 전성기인 만큼 지역 균형발전이나 인재육성처럼 지역별 특화한 지원효과가 있어야 할 거다. 성과평가가 중요한 건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북대와 군산대는 대안으로 산학융합플라자와 새만금일자리융합센터 건립을 각각 추진 중이나 재정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2021년 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 중 신입생과 재학생 충원율 비중 확대하는 것에 대해 대안을 마련하고, 총장도 직접 뽑는 시대 대학 학장 선출도 대학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