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회의원 부친 고 김수연선생, 영결식 엄수

20일 학성강당서 유림장으로 진행...유성엽. 박지원 의원, 박준배 김제시장 등 1,000여명 애도 김형민 기자l승인2019.10.20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 화석 김수연 선생의 영결식이 20일 김제시 학성강당에서 엄수됐다.

김종회(김제·부안)국회의원의 부친인 고 화석 선생의 영결식은 기호학파의 학맥을 계승.발전시킨 만큼, 양례위원회의 유림장으로 치러졌다.

이날 영결식은 유족과 제자 이외에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와 박지원 의원, 박준배 김제시장 등 1.000여명이 참석, 약력보고, 조사, 추도사, 제문, 양례 집사기, 상례 절차,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했다.

또한,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주승용 국회부의장, 권익현 부안군수, 온주현 김제시의회 의장, 이한수 부안군의회 의장 등이 추도문을 통해 고인의 교훈과 생전에 이루고자 했던 뜻을 기렸다.

정 전 국회의장은 추도사에서 "깊은 애도와 함께 이 땅에서 선생의 깊은 뜻이 더욱 멀리 퍼져나가고 온전히 이루어지기를 기원한다"며 "선생께서 계승하고 발전시킨 그 장대한 뜻을 우리가 공유하고 실천하고, 후대에 전해야 할 것"이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영결식이 끝나고 남궁정애 명창이 선소리꾼으로 참여하는 상여행렬이 장지로 향했고, 도열한 가족, 제자들과 김제 시민들은 화석 선생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고 화석 김수연 선생은 1926년 김제시 성덕면에서 태어나 조선말 유학자인 서암 김희진선생의 제자로 기호학파의 맥을 이었다. 김제시 성덕면 소재 학성강당을 설립, 70여년의 세월 동안 1만여명의 제자를 배출⋅육성한 공로로 2003년 KBS 전북의 어른상, 2005년 국무총리상, 2013년 국민훈장 석류장 등을 수상한 바 있다.

평생을 상투와 도포를 고집하며 실천적 학풍을 중시해온 화석 선생은 지난 16일, 향년 94세 일기로 별세했다. /김제=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