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천 의원, 고 노무현 대통령의 ‘뉴클리어 테크놀로지 2015’ 설명하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비판

김형민 기자l승인2019.11.0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바른미래당 정운천(전주을)의원이 지난 4일 열린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에서 한국전력의 적자상황을 언급하며, 고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개발한 차세대 원전인 APR+를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의원은 그동안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이자, 최고의 원천기술인 원전을 지키고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를 살려내기 위해 차세대 원전 기술인 APR+가 들어간 신규 원전 지역을 ‘원전수출전략지구’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아파트를 분양 할 때 모델하우스를 짓듯이, 우리가 가진 최고의 원천기술을 전 세계에 세일즈하기 위해 ‘원천기술 모델하우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고 노 대통령의 지시로 시작된 ‘뉴클리어 테크놀로지 2015’를 언급하며 최근 미국에서 인정받은 ‘APR1400’을 뛰어넘는 우리의 최신 기술인 ‘APR+’의 우수성에 대해 강조했다. ‘APR+’는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총 2,35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연인원 1,200명의 기술자들이 참여해 최고의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그 결과 용량은 1,400MW에서 1,500MW급으로 7% 증가했고, 안정성은 10배 높아졌으며, 건설 공기는 기존 52개월에서 36개월로 크게 단축 됐다. 또한 원전 정지 시 대처기간을 8시간에서 3일 이상으로 대폭 늘려 더 높은 수준의 안정성과 경제성을 확보한 기술이다.

정 의원은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해 만든 최고의 원천 기술을 문재인 정부에서 사장시킨다면 하늘에 계신 노무현 대통령에게 죄를 짓는 것이다”며“원전기술자들이 국익을 위해 피와 땀으로 만든 세계 최고의 원천기술인 차세대 원전을 다시 살려 원전수출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원전수출전략지구를 지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