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부 신년 합동인사회 참석

“권력기관 개혁 계속 될것” 최홍은기자l승인2020.01.02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 합동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업무를 시작하며 ‘상생 도약’을 새해 국정목표를 제시하고, 국민이 그 성과를 체감하도록 “새해에는 더욱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권력기관과 공정사회 개혁을 핵심으로 꼽고 “권력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법적·제도적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새해 첫 공식 일정으로 현충원을 참배한 뒤, 오전 11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 합동인사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떠한 권력기관도 국민 위에 존재할 수 없다. 권력기관 스스로 개혁에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며 “저 또한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으로서 헌법에 따라 권한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법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인 것이다.

공정사회 개혁과 관련해선 “성장의 원동력인 ‘혁신’을 뒷받침하는 것은 ‘공정’에 대한 믿음”이라며 교육, 채용, 탈세. 병역, 직장에 이르기까지 모든 영역에 존재하는 불공정을 개선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적 불평등과 양극화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일도 함께 성장할 때 가능하고, 진정한 국민통합도 그 토대 위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국정 기조의 큰 틀을 바꾸는 일은 매우 힘든 일이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상생 도약’을 강조했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자체와의 적극 협력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은 ‘생활SOC 10조원 시대의 첫 해”라며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도시재생 뉴딜 등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면서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3대 신산업에 과감한 투자와 규제혁신을 통한 경제도약도 꾀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선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더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 나가겠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국민의 열망으로 반드시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신년회에는 5부 요인과 국무위원, 주요 정당대표, 각 시도지사와 경제 5단체장과 4대 기업 총수, 중견 및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등 경제계 대표, 과학기술계, 종교 및 시민사회계 대표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참석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