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새달 29일 ‘휘슬’…전북 vs 수원 개막전

이병재 기자l승인2020.01.13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현대가 2월 29일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정규 라운드 공식 개막경기를 갖는다.
  13일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가 발표한 일정에 따르면 K리그1 우승팀 전북은 이날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지난해 FA컵 우승팀 수원과 경기를 갖는다. 
  지난 시즌 2위 울산은 같은 날 오후 4시에 서울을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동시에 대구가 강원을 상대로 DGB대구은행파크에서의 두 번째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3월 1일에는 인천과 포항이 각각 상주와 부산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팀 광주는 성남을 상대로 홈에서 K리그1 복귀전을 갖는다.
  승강플레이오프를 거쳐 승격한 부산은 3월 7일 열리는 2라운드에서 광주를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2015년 이후 부산에서 5년 만에 치러지는 K리그1 정규라운드 경기다.
  라이벌인 서울과 수원의 ‘슈퍼매치’는 3월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 더비’는 4월 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처음으로 팬들을 찾는다. 지난 시즌 치열했던 우승경쟁의 주인공인 전북과 울산의 첫 대결은 4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K리그 팬들의 '불금'을 함께할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올 시즌에도 계속된다. 각 팀 당 1회씩 총 12번의 금요일 야간경기가 개최된다.
 K리그1 정규라운드 일정은 약 30여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일정 가운데 가장 균형 있고 공평한 스케줄을 채택한다. 주요 조건으로는 ▲동일팀과 경기 후 일정 기간 리턴매치 불가, ▲홈 또는 원정 연속경기 3회 미만, ▲ACL 출전팀 일정 고려, ▲주말(토/일) 홈경기 분산 개최 ▲평일 금요일 홈경기 1회 개최 ▲정규라운드와 파이널라운드 간 홈-원정 경기 균등 배정(불가시 정규라운드 상위팀에 파이널 라운드 홈 우선배정) 등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