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전북' 청년 정책서 해법 찾는다

취업 포함 5개 분야 2257억 투입 정부-도-시·군 연계사업 발굴 도 운영위원회 청년 참여율 확대 박은 기자l승인2020.01.20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가 올해 청년을 정책 우선순위에 두고 소통 확대와 청년 취업문제 해소, 복지·문화·거버넌스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다.
극심한 고령화 문제로 청년 인구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상황에서 도가 청년 정책을 통해 젊은 전북을 만들어 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청년에 대한 여러문제들이 대두되면서 전북도 역시 2017년 청년정책 전담부서를 꾸리고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등 다양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지자체 정책에서 소외되면서 관심도는 점차 줄어들었다.
20일 도에 따르면 2019년 12월 기준 도내 청년(만18~39세) 인구는 45만 6970명으로 전체 인구(181만 8917명)의 2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전라북도 위원회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142개 위원회 중 청년(만18~39세)이 포함된 위원회는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청소년 육성위원회, 청년정책위원회 등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특히 청년들의 참여로 긍정적인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법한 성평등위원회, 인권위원회 등에서도 청년들의 참여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현재 ‘전라북도 각종 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는 남녀성비, 지역을 안배해 위원을 위촉해야 한다는 내용은 명시되어 있지만, 연령 안배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 청년들의 목소리가 도정에 제대로 반영되기 어려웠던 이유다.
이에 도는 젊은 전북, 청년이 살기 좋은 전북이 될 수 있도록 청년을 위한 지원사업을 늘리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 도는 취업·고용, 창업, 문화·여가, 복지, 거버넌스 등 5개 분야 135개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2257억원(국비 1020억원, 도비618억원, 시·군비 492억원, 기타 126억원)에 달한다.
전체 예산 규모만 보면, 지난 2018년(1441억원)과 2019년(1922억원)보다 각각  56%, 17% 늘었다.
신규사업을 살펴보면 ▲취업 및 고용(1개), ▲창업지원(9개) ▲문화여가(2개) ▲복지 삶의 질 (8개) ▲거버넌스(2개) 등으로 나뉜다.
계속사업은 모두 113개 사업으로 기존 청년전북 뉴웨이브 일자리지원, 시군 주도형 청년일자리 등이 진행된다.
청년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주거·복지지원 등에서도 실질적인 수혜가 나타날 수 있게끔 정부-도-시군간 청년정책 네트워크를 통한 신규 청년 사업 개발도 확대한다. 또 청년들과의 소통 창구를 넓히기 위해서 청년정책 포럼의 내실화를 기하고 청년소통공간 청년마루도 조성키로 했다. 청년활동 생태계 조성을 위해 청년 종합 허브센터도 구축한다.
다만 일각에서는 청년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도록 도가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에 청년들의 참여 비율이 높아져야 한다고 말한다. 조례에 명시되진 않았지만, 도내 청년들이 위원회에 의무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바꿀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정책발굴 뿐 아니라 홍보에도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도 관계자는 “실제 서울시를 비롯해 몇몇 지자체에서는 위원회에 청년들이 대거 포진되어 있거나 청년의회를 구성하는 등 청년들의 의견이 정책화 되고 있다”며 “현재는 기성세대의 시각에서 만들어진 정책들이 많은데 청년들이 참여함으로써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고, 덩달아 청년들이 지역에 관심을 갖는 계기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