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잃은 청년 계약직들

‘곧 떠날자리’ 전전긍긍하는 대학조교 돈 조금 더 받는 ‘알바같은’ 학원강사 김수현 수습기자l승인2020.01.21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주변에 정규직으로 시작하는 애들은 어차피 잘 없잖아요. 되면 좋겠지만 안 되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려고 해요. 1년만 버티고 그만둘 거라는 이야기도 자주 하죠. 진짜 딱 1년만 하고 관둔다고.”

조교로 근무하고 있는 A씨는 “이번 설에도 또 무슨 말이 나올지 모르겠다”며 “일에 대한 얘기가 나오면 자리를 피하거나 화제를 돌리곤 한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조교면 으레 교수를 생각하고 있거나 학교에 근무하게 될 줄 알지만, 현실은 다르다는 푸념이다.

취직을 했다고는 해도 조교는 어디까지나 곧 떠날 자리다. ‘경력으로 인정해주는 곳도 많지 않으니 웬만하면 1년만 채우고 그만두라’는 이야기도 대학 조교들 사이에서 자주 오르내린다.

학원 강사로 일하는 B씨(26)도 사정은 비슷하다.

졸업 후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 학생 때 다녔던 학원에서 일하게 되었다는 B씨는 “연초부터 ‘독립은 언제 할 거냐’는 이야기를 듣고 심란해졌다”며 “급여는 둘째 치고 일을 그만두면 언제 다시 취업이 될지도 막막해 섣부르게 언제 독립하겠노라 큰소리를 칠 수도 없다. 비슷한 일 하는 친구들과 있으면 돈 조금 더 주고 조금 긴 시간 나가는 아르바이트 같다는 이야기도 가끔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처럼 비정규직, 개중에서도 어느 정도 기간이 있는 계약직 등으로 취업한 청년들은 모처럼의 명절에도 마음을 놓기가 어렵다.

뭐라도 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불안감과 더불어 일단 조금이나마 돈을 벌면서 다음을 준비하자는 심산으로 선택한 것이지만, 막상 거기서 무엇을 더 할 수 있을지 막막한 기분이 든다는 것.

A씨 등도 주변에서 하는 말마따나 ‘번듯한 일자리’를 빨리 구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취업만 준비하는데도 취직이 어렵다는 이야기나, 20대 비정규직 비율이 늘었다는 소식 등도 불안을 더하는 요소다.

A씨는 “계획을 세우고 노력하면 그대로 된다는 보장이라도 있었다면 안심이 좀 되었을지 모르겠는데, 그렇지 않아 불안하다”며 “이게 경력으로 들어가면 모르겠는데, 일부 직종을 빼면 경력으로 쳐주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있어 이러고 있으면 가끔 시간을 버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대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은 2018년 32.3%에서 2019년 38.3%로 증가했다./김수현수습기자·ryud2034@


김수현 수습기자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