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빅데이터의 신산업 육성해야

오피니언l승인2020.01.22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경애 전북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최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란 말 그대로 산업에 네 번째 혁명적 변화가 일어난다는 의미로, 혁명적 변화를 이끄는 것은 새로운 기술이다. 기계화로 대변되는 1차 산업혁명, 대량생산의 2차 산업혁명, 인터넷 기반의 3차 산업혁명(디지털 혁명)에 이어 정보통신 기술을 통해 산업구조와 사회 시스템 전반을 혁신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고 있으며 사회 전반에 걸쳐 지금까지의 변화를 무색하게 만들 정도로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4차 산업혁명을 움직이는 핵심 기술은 인공지능, 로봇공학, 사물인터넷, 나노 기술, 빅데이터로 대변되며, 의료는 이들 기술이 적용되는 최초 혹은 주요 분야인 경우가 많아서 제4차 산업혁명의 최전선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빅데이터는 기존의 데이터 분석틀로는 다루기 어려운 상대적으로 큰 규모의 데이터 집합을 의미하며, 모든 것이 연결될 수 있는 초연결 시대에 과거에 상상할 수 없었던 규모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게 되고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던 정보를 분석할 방법이 생겨남에 따라 의료에서 새롭게 활용할 수 있는 정보의 양은 엄청나게 늘어나고 있다. 생활 습관 데이터, 임상정보, 건강보험정보, 약물반응성 데이터, 유전체정보 등 매우 다양한 형태의 의료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정밀한 맞춤형 진단 및 질병이 발생하기 전 데이터 확보를 통한 질병 발생 예측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보유한 국민건강정보 자료 및 질병관리본부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수행을 위해 수집된 데이터를 익명화하여 공개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여 건강위험요인 예측모델 구축,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 제공, 약물 부작용 효과 파악 등 기존의 데이터만으로 어려웠던 다양한 연구 성과의 창출과 국민건강 증진을 꾀하고자 하고 있다. 또한, 정부 주도로 병원마다 각각 다른 데이터를 표준화하되 데이터는 각 병원에 두고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해 여러 기관의 익명화된 의료빅데이터를 연구 등에 활용하도록 하는 사업이 진행 중이며,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의 일환으로 ‘데이터 중심병원’을 지정하여 육성함으로써 비식별화된 의료빅데이터를 기업, 연구소 등과 신기술 개발 등에 활용하는 플랫폼 구축을 핵심으로 하는 계획을 얼마 전 발표하였다.
전북대학교병원은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2016년 11월 지역 의료기관으로서는 최초로 ‘전북빅데이터센터’를 설립하였으며 전문인력 신규 채용 및 각 부서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의료빅데이터 구축에 매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병원 데이터의 공통데이터모델 (Common data model, CDM) 변환 및 이를 활용한 공공목적활용연구, CDM 기반 정밀의료데이터 통합 플랫폼 기술개발연구, 빅데이터플랫폼 및 센터구축사업 등 의료빅데이터와 관련된 여러 국책과제에 단독 및 컨소시엄 형태로 선정되어 참여중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질 높은 의료빅데이터 구축은 매우 중요하다. 이을 통해서 국민에게는 발병 가능성 높은 질환 예측 및 적합한 병원, 의료진 추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의료기관에는 대규모 비정형 의료 데이터의 정형 데이터 형태로의 가공을 통해 의료진 및 병원 맞춤형 데이터 제공 서비스가 가능해지며, 기업에는 임상 또는 의약품, 의료기기 개발의 수요예측 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 할 수 있다. 앞으로 이러한 의료빅데이터 기반 신산업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전북대학교병원이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