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대목 전통시장 활기

김수현l승인2020.01.22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설을 앞두고 전통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되찾는 등 명절 분위기가 확연하다.

설 명절을 이틀 앞둔 22일 오전 11시께 전주 중앙시장은 모처럼 활기를 찾은 모습이다.

고기, 생선, 나물, 전, 과일 등 제수용품들이 길가를 따라 진열된 채 명절 분위기를 더했다.

이른 오전부터 보슬보슬 내리기 시작한 비에도 불구하고 시장 내에서는 삼삼오오 모여 장을 보는 사람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시장 안을 오가는 사람들의 손에는 저마다 통통하게 배가 부른 장바구니나 까만 비닐봉지가 들려 있었다.

장을 보러 왔다가 미처 비를 피할 우산을 준비하지 못해 장본 것들을 안은 채 서둘러 발걸음을 재촉하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손님을 부르거나 물건을 소개하는 상인들의 목소리 이외에도 군데군데 손님들끼리 모여 나누는 이야기 소리가 시장 내 분위기를 돋웠다. 서로 주거니 받거니 흥정을 하면서도 명절이 가까워졌다는 기대감 탓인지 사람들의 안색이 밝았다.

이날 시장을 찾은 한 시민은 “시장 물건 값이 싸다고 해서 명절 장을 보기 위해 찾았다”며 “조금 한산할까 했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확실히 명절이구나 하는 실감이 났다”고 말했다.

또한 손님들의 기대에 발맞춰야 하는 중앙시장 내 상인들 역시 각기 명절 구색을 맞춰 상품을 진열해두거나 손님을 맞아 물건을 소개하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손님이 구매해 간 물건의 빈자리를 메우는 손, 계산을 하는 손, 비닐봉지에 상품을 담거나, 그것을 건네는 손 등이 손님이 든 자리와 또 지나간 자리를 메우느라 바빴다.

한 상인은 “이번 명절에는 사람이 얼마 없지 않을까 걱정했다”며 “그래도 찾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아서 다행인 것 같다”고 밝은 얼굴로 이야기했다./김수현수습기자·ryud2034@


김수현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