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잇단 악재 ‘위기론’

청 선거 개입 의혹 불구 경선 대상 임미리 교수 고발 관련 후폭풍도 김형민 기자l승인2020.02.1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15 총선이 채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위기론’에 휩싸였다.

이른바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인사들이 잇따라 경선대상자로 확정되는가 하면,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여론의 후폭풍이 불자 취소하는 등 여권발 악재가 잇따라 터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텃밭 탈환에 나선 전북에서도 민주당 소속 한 기초의원의 성추행 시비, 그리고 경선에 나선 후보자간 고소.고발 및 네거티브 선거운동이 기승을 부리면서 중앙과 지역 동시 다발적으로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7일 여의도 및 지역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 수도권 압승과 전북 등 호남 싹쓸이 가능성을 키워가던 민주당이 중앙과 지역에서 계속된 헛발질로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여성과 청년에 대한 배려가 없는 상황에서 개혁과 감동을 주지 못하는 경선진행, 나아가 높은 지지율에 취한 나머지 잇따른 실수가 이어지고 있는 등 여러 악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먼저, 중앙에서는 ‘칼럼 고소’ 사건 후폭풍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표현의 자유 위축’ 지적 속에 지난 14일 당은 고소를 취소했지만 일부 지지자들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다시 신고를 접수하며 칼럼과 필자를 문제 삼고 있다.

칼럼을 쓴 임 교수는 ‘신상 털기’ 고통을 호소하며 재차 민주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사회SNS에서 ‘민주당만 빼고’가 거듭 회자되는 등 사건의 여파가 길어지자 4·15 총선을 앞둔 민주당 의원들은 위기감을 토로하고 있다.

경선 확정 후보자를 놓고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으로 기소됐지만 민주당 공천 면접을 치른 한병도 전 정무수석과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 등이 명확한 기준 없이 경선 대상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다시 말해 ‘친문’에 가까운 인사들에 적용되는 공천 기준과 일반 예비후보자들에 대한 공천 기준이 너무 다르다는 비판이다.

이런 가운데 지역에서도 우려의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이는 공천장을 따내기 위한 후보들 간의 치열한 공방이 고소고발로 까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도내 일부 선거구에서는 근거 없는 단수공천설을 흘려 상대를 자극하는가 하면 사전선거 운동을 의심받을 만한 행보를 문제 삼아 같은 당 후보를 고발하기도 하는 등 탈불법선거는 물론 이를 적극 활용한 고소고발이 시작되면서 유권자들에게 심한 피로감을 주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 도내 한 무소속 A 기초의원이 동료인 민주당 소속 B기초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사건도 예사롭지 않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현재 B기초의원은 민주당 전북도당과 중앙당에는 탈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총선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민주당으로서는 악재임이 분명해 보인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