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지원 업무하던 전주시 공무원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김용 기자l승인2020.02.27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관련 지원 업무를 맡던 전주시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전주완산경찰서와 전주시청 등에 따르면 전주시 총무과에서 근무하는 A씨(42)가 이날 오전 1시 10분께 전주시 효자동 한 자택에서 쓰러져 있던 것을 아내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A씨의 아내는 전날 오후 11시께 퇴근한 A씨가 피곤하다고 잠든 뒤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타살 흔적이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주시는 “A씨가 지난 20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상황실과 보건소 등 행정지원과 신천지 교인 전주조사 모니터링 요원 교육 등 업무를 진행했다”며 “코로나19 업무를 보느라 공휴일도 없이 이른 아침부터 심야까지 근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내에게 ‘코로나19 비상상황과 관련해 업무가 많아 피곤하다’고 밝힌바 있다”며 “현재까지 A씨의 지병이 확인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