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공연·행사 ‘올스톱’

도내 문화예술계 코로나19 직격탄 이병재 기자l승인2020.03.18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확산으로 도내 문화예술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18일 전북예총에 따르면 전북지역은 피해건수 54건으로 피해금액만 15억5,000만원에 이른다. 54건 가운데 각종 축제 관련 피해 39건이며 도내 시군예총 피해 사례 15건이다.
  구체적으로 전북예총은 전라예술제 연기로 인한 관련예산 3억 원 피해를 입었으며 전주예총은 음악협회 러시아 국제교류 취소건 위약금 300만원과 5월 어린이 동요제 300만원 등이 있다.
  군산예총은 상반기 상춘기획공연, 아동사생실기대회, 벚꽃사진촬영대회, 군산무용협회 무용공연, 연극인 상설공연 연기와 함께 국악인이 츨연하는 행사가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익산예총은 5월 18일 개최예정인 익산예술제를 연기 검토중이며 예술인 강좌 폐지로 인한 수입 중단, 공예품판매 등 공방운영 수입금 하락 등의 피해를 호소했다.
  남원예총이나 김제예총은 상반기 사업이 별로 없어 큰 피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국적인 상황으로 18일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공개한 '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4월 사이 취소 또는 연기된 공연, 전시 등 현장 예술행사는 2,511건에 523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61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코로19 최대 피해지역인 경북은 156건, 부산 150건 순이었다. 전북은 전국에서 8번째로 많은 피해 건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1~4월 수입이 전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이 88.7%에 달했다. 지역별 수입 감소 응답은 서울 100%, 경남 94.1%, 충남·전북 93.3%, 강원 90.9%, 충북 90.0%였다.
  또한 예술인들의 84.1%가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된 후에도 수입에 변화가 없거나 감소할 것이란 응답도 나왔다. 특히 충북 100%에 이어 전북은 90.9%로 응답률이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예총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관련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하며 아울러 ‘문화예술발전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를 설립’하고 예술인들이 체감하는 예술정책, 창작환경, 향후 기대 등을 수치?체계화하는 가칭 문화예술 환경체감지수개발?도입을 요청했다.
  또 청년 신인 예술가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이들의 작품거래 활성화로 지속가능 창작환경 조성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도입한 ‘예술전문 온라인 쇼핑몰 아트샵#’과 연계해 17개 광역시도 및 서울역, 공항, 미술관, 공연장 등에 예술전문 거점 매장 운영 및 청년 신인 작가들의 작품 임대사업을 위한 가칭 예술작품은행 설립도 제안했다.
  전북예총 관계자는 “도내 문화예술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관계기관에서 이에 대한 대비책을 꼼꼼하게 세워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