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학생수 감소에도 학교수는 되레 늘어

초·중·고 학급편성 결과 신규 택지 인구밀집 영향 학교 수 전년비 3곳 증가 학생은 6412명 3.2% 줄어 이수화 기자l승인2020.03.24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전북 지역 학교 수는 는 반면 초중고 학생 수는 줄었다.

학생 수가 6년 동안 꾸준히 감소하는데도 학교 수가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농어촌 원도심과 신규택지 간 학생 수 차이를 꼽는다.

24일 전북도교육청은 ‘2020학년도 공사립 초중고등학교 학급편성 기준(3월 2일 기준)’에서 이 같이 밝혔다.

올해 도내 공사립 초중고 수는 765곳(초 424곳, 중 210곳, 고 131곳)이며 학생 수는 19만 4천 772명, 학급 수는 9천 48학급이다.

전년인 2019학년도에 비해 학교 수는 3곳(초2곳, 중1곳) 늘었으나 학생 수는 6천 412명(3.2%), 학급 수는 20학급(0.2%) 줄었다.

이로써 학생 수는 6년 사이 19%가량 감소했고 매년 전년 대비 3%대 감소했다. 2014학년도 24만 346명, 2020학년도 19만 4천 772명이다.

6년 동안 학급 당 학생 수 기준도 초 29명에서 28명, 중 35~36명에서 28명, 고 35명(전주 평준화)에서 27명으로 눈에 띄게 줄었다.

학령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가운데 도내 학교 수가 3곳 는 이유로는 지역 불균형을 거론한다.

원도심과 농어촌 지역은 학생 수가 적더라도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학교를 유지하고 인구가 집중된 신규택지는 수요에 맞게 학교를 마련해야 해서다.

농어촌과 원도심 지역 학생 수는 시 지역보다 가파르게 줄고 있다. 2018학년도와 2019학년도 학생 수 증감 현황을 보면 시 지역은 1.26%, 농어촌 지역은 1.95% 감소했다.

원도심학교 48곳(2019학년도 기준) 중 19학급 이상인 곳은 초등학교 4곳에 그치고 전주 지역 중학교 8곳은 모두 10학급 이하다.

전북교육청은 지역사회 구심점 역할을 하는 농어촌 원도심 학교를 쉽사리 없애거나 더할 수 없다는 입장이고 대안으로 원도심학교와 어울림학교 정책을 펼친다. 일정 부분 성과가 있으나 가파른 감소세를 좇기엔 부족하다는 분석이다.

반면 효천지구, 혁신지구, 만성지구, 에코시티 등 신규 택지 쏠림 현상은 극심해 올해 신설한 학교 대부분 여기에 위치한다.

에코시티의 경우 중학교 한 곳이 더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학군 내 학생 수 대비 학교 수가 적지 않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신설을 보류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주민들이 원할 경우 학교 통합이나 이전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부안군 하서면이 대표적 사례인데 지역에서 초중학교 4곳 통합을 먼저 제안, 도교육청은 초 3곳을 통합하고 2024년께 문을 열 예정이다.

전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고 일단은 학급 당 학생 수를 줄이면서 지켜봐야 할 거다”라며 “계속되는 지역차에 대응하기 위해 전북교육정책연구소에 연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답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