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서 입국 20대 학생 코로나19 확진…전북 15번째

해외입국 절차 따르고 마스크 쓴 채 도보 이동…접촉자 없어 연합뉴스l승인2020.04.02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스페인에서 입국한 전북지역 20대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도내 15번째이면서 해외 입국 6번째 확진자다.

 2일 전북도에 따르면 스페인에서 인천공항으로 지난달 29일 입국한 A(23·전주 덕진구)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남원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스페인에서 어학연수를 받고 29일 마드리드와 프랑스 파리를 거쳐 인천공항으로 들어와 입국자 전용버스로 광명역에 도착했다.

    이후 KTX 입국자 전용칸에 탑승해 전주역에 도착한 후 입국자 전용택시로 전주 자택에 갔으며, 그다음 날 자택에 혼자 머물렀다.

    그는 31일 걸어서 전주 덕진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미결정' 통보를 받았지만, 1일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재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3월 14일 가벼운 기침과 인후통 증세를 보였으며 입국 때부터 줄곧 KF94 마스크를 썼다고 진술했다.

    A씨는 자택인 아파트 4층에서 이동 때 계단을 이용해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자택을 소독했으며, A씨 진술과 아파트 CCTV 등을 토대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A씨는 전용버스, KTX 전용칸, 전용택시 등을 이용하고 자가격리와 도보 이동 등 해외 입국자 지침을 잘 지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yonhap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