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도당 지도부 연일 구설수 곤욕

김대연 기자l승인2020.05.15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4·15총선 이후 연일 이어지는 구설수에 휘말리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도당 위원장이 금품수수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데 이어 사무처장은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로 선관위 조사를 받아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인 안호영 의원의 친형과 측근들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상대 정당 후보 조직을 매수해 선거 운동을 돕게 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7일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서야 검찰 수사가 시작된 뒤 재판은 1년 가까이 이어졌고, 21대 총선에서는 뜨거운 쟁점이 되기도 했다.

검찰은 안 의원의 친형에게는 징역 2년을, 함께 기소된 선거 총괄 본부장 A씨는 징역 1년 6개월, 선거 캠프 사무장 B씨는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여기에 지난 2016년 1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민주당 완주군지역위원회 사무국장과 연락소장을 맡았던 측근으로부터 이른바 ‘떡값’을 받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안 의원의 측근인 김용찬 전 군의원은 지난 2017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한국감정원 전주지사의 당시 직원 등으로부터 명절 선물로 지역상품권 400만원씩 800만원을 전달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유사 선거사무소를 차려 운영해 본인이 벌금 500만원 형을 받은 것은 부당하다는 내용이다.

김 전 군의원은 최근 CBS전북방송 ‘사람과 사람’에 출연해 금품과 관련한 추가 폭로를 할 수도 있다고 말해 후폭풍을 예고했다.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또 다른 인물인 민주당 전북도당 주태문 사무처장은 최근 무주에서 열린 전북 시·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원구성에 개입했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시·군의회 의장단협의회는 오는 6월30일자로 종료되는 전반기 임기를 마치고 후반기 원구성 및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 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원구성은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을 내부적으로 선임하거나 추대하는 절차다.

하지만 이날 시·군 의장단협의회에는 무소속인 의장도 참석한 상황이어서 주 사무처장의 참석과 발언은 적절치 못했다는 것이다.

더욱이 도당 사무처장이 광역의회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원구성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가능하나 정당법에 따라 기초의회는 안 된다는 게 참석 의원들의 주된 의견이다.

앞서 주 사무처장은 4·15총선 기간 11명의 도의원들이 걷은 550만원을 통장으로 받은 후 현금으로 되돌려주는 일이 드러나 선관위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