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 화면 위 현실을 벗어난 자유로움 만끽

이병재 기자l승인2020.05.21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공간시은이 마련한 김종일 초대전 ‘상상타이머(Imaginary Timer)’가 31일까지 더오챠드 2층에서 열린다.

지역의 대안화랑을 표방하고 있는 ‘공간시은’(운영자 채영)이 가정의 달을 맞아 조형작가로서 그리고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김종일 작가의 초대전을 진행 중이다.

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상상한 세계를 작품 속에 담아내는 시도를 해오고 있다. 이를 위해 직접 깎고 다듬은 나무 조각들에 색을 입히거나 그 위에 그림을 그려 다시 캔버스 화면 위에 붙이면서 상상 속 장면들을 작품으로 구현한다. 작가는 상상 속에서 하늘 위를 떠 다니듯 형상들을 캔버스 화면 위에 자유롭게 표현한다. 작품 속 주인공들은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현실을 벗어난 자유로운 상상을 꿈꾸는 어른들처럼 보이기도 한다.

김종일 작가는 전업작가로서의 활동 외에도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서 교과서나 학습지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이나 기업의 광고, 홍보용 이미지들과 상품 이미지 제작 등에도 참여해왔다.

즉 작가는 그동안 전시장 밖에서도 꾸준히 자신이 상상해온 세계들을 다양한 시각문화 속에서 펼쳐왔는데 이러한 경험들이 바탕이 되어 그의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상상 속 이미지들을 직접 깎고 다듬는 노력 속에서 만들어진 부속품 같은 조각들은 캔버스 안에서 금방이라도 시계태엽처럼 움직일 듯 보인다. 그 움직임의 찰나들이 표현된 듯한 그림들 속 캐릭터들도 한발짝 다가서서 보면 다양한 디테일들을 볼 수 있는데, 그림 속 캐릭터의 눈동자에 그려진 밤하늘이나 구름들은 작은 나무 조각들과 함께 작가가 상상의 세계를 보여주기 위해 들인 진지하고 집요한 태도들을 보여준다.

작은 영상이 설치된 작품부터 크고 작은 회화 작품 총 26점이 2층의 전시공간과 함께 1층 카페에서 전시 중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12-김종일-상상타이머acrylic on wood, canvas 61x85.jpg
12-김종일 2-상상타이머acrylic on wood, canvas 60x65.jpg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