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지산 구석구석 걷다보니··· 숲이 품은 사계절과 마주

김지연 작가 사진전 ‘건지산 옆에 살아요’ 27일까지 서학동사진관 이병재 기자l승인2020.06.03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민의 휴식처 건지산의 매력이 5×7사이즈 사진에 담겼다.

김지연 작가 사진전 ‘건지산 옆에 살아요’가 오는 27일까지 서학동사진관에서 열린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별로 색다른 맛을 보여주는 건지산. 꼼꼼히 살펴보면 작은 동식물들이 순리에 따라 생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건지산은 야트막한 산이지만 오솔길이 정답고 ‘오송제’라는 저수지를 품고 있어 품이 넉넉하다. 편백나무 숲 건너로는 소리문화의 전당과 전주 동물원이 있고, 산 끝자락에는 ‘혼불’의 작가 최명희의 묘지가 있다. 도시 풍경너머 숲으로 가는 중간에 대지마을이 자리하고 있다.

그가 ‘건지산’ 근처로 이사 온 지 십년이 넘었다. 거의 매일 산 길을 밟다보니 숲의 들숨 날숨에 귀를 기울이게 되었다.

봄이 오면 매화를 시작으로 복사꽃이 피고 아카시아 향기가 숲 전체를 휘감는다. ‘오송제’에 연꽃이 한창일 때면 소낙비가 자주 온다. 무성한 나무 그늘에서 비를 피하며 젖은 시간을 바라본다. 가을이면 철퍼덕 소리를 내며 떨어지는 플라타너스 잎을 밟으며 저물어 가는 한해의 무게를 느낀다. 겨울에는 누군가의 묘지에 눈이 덮이고 배롱나무 가지에 소복이 눈이 올라와 앉으면, 파란 하늘에 참새 때가 바람 소리를 내며 지나간다.

“건지산 옆에 살며 매일 계절에 따라 제비꽃, 복사꽃, 엉겅퀴, 아기 붓꽃, 상사화, 물푸레나무, 단풍나무, 콩새, 소쩍새, 수꿩, 운이 좋으면 산을 가로 지르는 고라니를 만날 수 있다. 산책을 나가서 이들의 모습을 꼼꼼히 담다보니 많은 사진들이 모아졌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기록하다가 좀 색다르게 수채화 같은 사진도 찍어 본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