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다주택 고위공직자 집 팔아라"

최홍은기자l승인2020.07.08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2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보유 전수조사에 나섰다.

6.17대책 등 정부가 여러차례 부동산 가격안정 대책을 냈지만, 부동산 여론이 악화되자 내놓은 특단의 조치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는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게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고위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며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을 거듭 강조했다.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지난 3월 26일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 사항(2019년 12월31일 기준)에 따르면 당시 고위공무원의 약 3분의 1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매각한 데 이어 논란이 된 서울 반포 아파트도 매각하기로 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