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만...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19일 0시부터 클럽·노래연습장·뷔페·PC방 등 운영 중단...통제력 회복 못하면 3단계 격상 최홍은기자l승인2020.08.18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19일 0시를 기점으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등 방역지침을 강화하기로 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 소재 교회에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되고, 그 외 모임이나 활동은 전면 금지된다. 또 클럽과 노래연습장, PC방 등 12종의 고위험 시설과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도 중단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오후 대국민 담화를 통해 “정부는 코로나 감염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수도권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보다 강화하디로 했다”며 “대상 지역에 서울과 경기 지역 뿐만 아니라 생활권을 함께 하는 인천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6일 서울과 경기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등 방역 강화조치를 취했지만 전파 속도가 빨리 전국적 대유행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지금 방역망의 통제력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고, 이는 우리나라의 경제와 민생에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조치는 일상을 지키고 가족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선택”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감염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출퇴근 등 필수적인 외출 외에는 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고 국민들의 협조를 호소했다.

아울러 검찰과 경찰, 지자체에는 “법 위반 사항에 대해 엄정하게 신속하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상황 관리와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집중하기 위해 하반기로 예정된 을지태극연습도 취소했다. 대신 오는 10월 중 중앙부처와 17개 시·도 등 지자체 차원의 ‘비상대비태세 점검·훈련’으로 조정해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