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곡 이삭독성 곰팡이 피해 예방법 소개

황성조l승인2020.09.14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촌진흥청은 수수, 기장, 율무 등 잡곡 이삭에 발생하는 독성곰팡이와 이로 인한 독소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법을 소개했다.
푸사리움 독성곰팡이는 이삭이 나온 뒤 익을 때까지 비가 자주 오면 발생한다. 주로 이삭곰팡이병 등을 일으켜 수확량을 감소시키고 구토와 복통을 유발하는 독소를 생성한다.
재배 중 오염된 독성곰팡이는 수확 뒤에도 낟알에 남아 증식한다. 한 번 생긴 독소는 제거가 어렵기 때문에 수확 이후에도 오염을 예방하는 데 주의해야 한다.
독성곰팡이 오염을 줄이기 위해서는 작물에 맞는 살균제와 살충제를 뿌려주고, 비로 인한 침수(물에 잠김)와 쓰러짐을 예방해야 한다.
해충 피해를 입은 이삭은 독성곰팡가 침입하기 쉬우므로, 작물별 등록 살충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뿌려준다.
낟알의 수분함량이 충분히 낮아진 수확 적기, 맑고 건조한 날을 택해 수확한다. 수확 즉시 수수는 10%, 기장과 율무는 12% 이하의 수분함량이 되도록 건조시킨 뒤 서늘하고 습도가 낮은 곳에 보관한다.
농진청 유해생물팀 류경열 팀장은 "올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독성곰팡이 감염 증가가 예상되므로 수확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며 "재배부터 저장까지 독성곰팡이를 철저하게 관리해야만 곰팡이독소로부터 안전한 잡곡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