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마주한 고비, 불편해도 이겨내야

오피니언l승인2020.09.21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연일 추석명절 고향방문자제와 개천절·한글날 서울집회에 대한 경고를 내놓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은 물론 아직도 진정기미가 없는 지난 광복절집회이후의 집단 확산세가 재연될 가능성을 우려해서다.
지난 20일 종료예정이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7일 까지 한주 더 연장한 정부다.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지금도 위험단계인 것은 분명하고 확진자 급증가능성 역시 상존하기 때문으로 특히 수도권은 물론 전북을 비롯한 전국시도에서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진행되고 있다. 지역사회 n차감염과 깜깜이 전염이 언제든 우리 일상을 마비시킬 수 있는 심각한 불안요소가 된 것이다.
더욱이 다음 주 시작되는 추석 연휴 전에 코로나19 감염 확산세를 진정시키지 못하면 다시 한 번 심각한 대유행 위기를 맞을 수 도 있다. 추석연휴 민족이동과 이어지는 일부 보수단체의 서울 도심 집회강행이 현실이 되면 진정되지 않은 코로나19가 가세해 걷잡을 수 감염 확산으로 이어질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차단을 위해 2단계 거리 두기가 끝나는 28일부터 다음달 11일 까지를 ‘추석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방역수위를 높인다고 한다. 개천절·한글날 서울집회와 관련해선 최대 1만여 명의 경찰병력을 투입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심지어 파산위기에 몰린 전북의 90여개 전세버스업체들까지도 오는 10월 국경일 서울도심 집회에 참석하기위한 단체의 예약은 받지 않기로 결정할 만큼  코로나19 확산이란 국민적 불안 해소를 위해 어려운 업계의 노력까지 더해지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와 업계의 자발적 참여와는 달리 고향 방문을 비롯한 이동 제한 권고에도 연휴기간 휴양지 숙소 예약이 최근 크게 늘고 있다. 서울집회와 관련해서도 참석하려는 관련자들이 결혼식이나 개인행사 등의 명목으로 전세버스를 예약한다면 사전에 이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내가 따르고 지키지 않는다면 모든 노력은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는 의미다.
중대한 고비 때 마다 하나 된 국민성으로 여기까지 버텨왔다. 지금 무너지면 그간의 노력이 너무 아깝다. 이동을 자제해 달라는 호소에 수개월째 버스 운행을 못해 보험료라도 아끼겠다며 번호판을 지자체에 반납할 정도인 전세버스업체가 예약을 거부하면서 까지 협조하는 방역이다. 잠시의 이동 자제 권고조차 무시하는 건 너무 이기적인 이유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