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디지털 뉴딜 68개 사업에 5년간 9008억 투입

김장천 기자l승인2021.02.23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가 혁신적 디지털 뉴딜과 수소·탄소·드론·금융 4대 신성장산업의 고도화에 주력키로 했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은 23일 신년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극복, 전주형 뉴딜로 경제 대전환 선도’를 비전으로 산업·경제 분야 4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4대 추진전략은 △전주형 상생정책을 통한 민생경제 안정화 총력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전주형 디지털 뉴딜 추진 △주력산업 고도화로 미래성장동력 확보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과 창업 활성화를 통한 지역 경쟁력 강화 등이다.
먼저, 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전주형 상생정책을 추진키로 했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사업 등에 나서기로 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전주형 디지털 뉴딜 정책에도 공을 들인다. 디지털 뉴딜에는 올해부터 5년 동안 총 68개 사업에 9,008억원을 투입한다.  미래 디지털 핵심인재를 양성을 위한 ‘j-디지털 교육밸리’ 운영하고,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해 관광, 상수도 분야 등으로 확대키로 했다. 여기에 스마트관광 플랫폼 구축,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시민 생활 밀착형 스마트도시 서비스 사업 등도 실시한다.
특히 수소·탄소·드론·금융 등 4대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드론산업 혁신지원센터에 첨단드론공용장비를 구축해 지역 드론산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병수 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올해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해이자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