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보비엘에스, 새만금산단 5125억원 투자

이차전지 핵심 생산 전기차 메카 가속도 F전해질 공장 설립·470명 고용 개발청 설립 후 최대 투자규모 군산항-새만금항 활성 기대감 김성순 기자l승인2021.07.07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기차에 필수적인 이차전지 핵심소재를 생산하는 ㈜천보비엘에스가 새만금산업단지에 5125억원을 투자한다.
전북도는 7일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군산 라마다호텔에서 천보비엘에스와 전기차 핵심부품인 이차전지 전해질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천보비엘에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새만금산단 1공구 17만1000㎡(5만1000평)에 2026년까지 5125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핵심부품인 중·대형 리튬전지의 고성능화에 필수소재인 F전해질(LiFSI) 생산공장을 건립하고 470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 개청 이래 제조기업으로는 최대 투자 규모다.
먼저 1단계로 2022~2023년까지 2185억원을 투자해 200명의 인력을 신규채용하고 2단계는 2024~2026년까지 2940억원을 투자해 270명을 고용하게 된다.
이번 투자협약을 체결한 ㈜천보비엘에스는 충북 충주에 소재한 코스닥 상장기업 ㈜천보가 새만금 투자를 위해 설립한 신규법인이다.
모기업인 천보는 이차전지 전해질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으로 삼성SDI 등 국내 3대 이차전지 기업과 일본 파나소닉, 중국 CATL 등 글로벌 배터리 기업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천보비엘에스가 새만금공장에서 생산 예정인 F전해질(LiFSI)은 천보가 2017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신물질이다. 주로 사용되고 있는 기존 리튬염(LiPF6) 대비 고출력을 실현할 수 있고 충·방전 수명도 길어지며 부식도 방지할 수 있는 여러 장점이 있지만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적고 단가가 비싼 단점이 있다.
하지만 최근 F전해질(LiFSI)의 제조원가를 2~3분의 1수준까지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5~6만원/kg → 2~2.5만원/kg) 최신공법을 개발하고 이를 최초로 적용한 공장을 새만금에 건립할 계획이다. 천보비엘에스는 이번 새만금 투자를 통해 F전해질(LiFSI)을 대량생산함으로써 기술력뿐만 아니라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첨단 소재기업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도는 전기차에 필수적인 이차전지에 사용되는 핵심소재를 생산하는 천보비엘에스의 투자로 전기차 클러스터 및 배터리 연관 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수출입 물류 증가에 따른 군산항과 새만금 신항의 활성화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율 천보비엘에스 대표이사는 "전북도·새만금청·군산시의 전폭적인 지원과 새만금의 미래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며 "새만금 공장을 발판으로 이차전지 소재 분야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거듭나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새만금 대표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번 대규모 투자 결정은 경제적 기대효과와 함께 새만금이 전기차 등 신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는 상징적인 의미도 크다"며 "기업이 가진 세계적 경쟁력과 새만금만의 강점을 바탕으로 연관 산업의 투자유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순 기자  wwjks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