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울 시대, 학생 정서문해력 교육 필요”

전북교육청 교육정책연구소 정효미 교육연구사 ‘왜 정서문해력이 중요한가?’ 연구 통해 필요성 제기 이재봉 기자l승인2022.01.17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면서 학생들이 더불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을 길러주기 위한 정서문해력 교육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교육청 교육정책연구소 정효미 교육연구사는 지난해 12월 8일부터 15일까지 도내 초·중·고교 교사 305명을 대상으로 정서문해력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왜 정서문해력이 중요한가?’라는 연구보고서에 담아냈다.

코로나로 우울감이나 무력감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행복한 배움과 신체·정서·지능의 전인적 성장을 위해서는 마음 방역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정서문해력은 자신의 감정을 이해하는 능력, 타인의 말을 경청하고 공감하는 능력, 감정을 생산적으로 표현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교사가 느끼는 학생의 정서문해력 정도’는 평균 2.16(4점 척도)으로 전반적으로 낮았다. 

또‘정서문해력과 문해력의 관련성 여부’는 평균 3.15로 관련성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11년 이상의 고경력 교사와 초등교사는 각각 3.17과 3.25로 평균보다 높았다.

특히 11년 이상의 고경력 교사들은 ‘학생들의 정서문해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응답도 2.94로 3년 미만 2.68, 3~10년 미만 2.73보다 높게 나타났다. 

남녀 교사를 비교했을 때는 여교사(2.97)가 남교사(2.70)보다 ‘정서문해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하지만 교사들은 정서문해력을 평가할 수 있는 도구가 마련돼 있지 않아 실효성 있는 평가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정서문해력 향상 방안으로는 정서문해력 향상 프로그램 운영, 교원 연수, 심리정서 전문상담사 지원, 교수학습 자료 개발, 학부모 상담 등을 꼽았다.

정효미 연구사는 “정서문해력 교육은 학생의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자신감, 인지발달 및 독립성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며 타인과 긍정적인 사회적 상호 작용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단위학교가 정서문해력 교육 계획을 수립하는데 참고할 수 있는 포괄적이고 중장기적인 교육정책을 제시하고, 학생들의 가치·태도와 관련된 정서문해력 교육을 위한 다양한 연수도 마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재봉 기자  bong019@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