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임실군 주암서원 최덕지 영정 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임은두 기자l승인2022.04.14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라북도가 임실군 지사면 방계리 주암서원에 있는 연촌(烟村) 최덕지(崔德之, 1384~1455) 선생의 영정을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가로 67.5cm, 세로 120.6cm의 <주암서원 최덕지 영정>은 보물 제 594호 <최덕지 영정 및 유지초본>을 모본으로 1774년에 모사(模寫)된 것이다.

연촌 최덕지 선생은 본관은 전주, 자는 가구(可久), 호(號)는 연촌(烟村)·우수(迂叟)·존양(存養),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월당 최담의 아들로 최광지, 최득지, 최직지 등이 모두 그의 형제이다.

1405년에 생원시에 입격하였고, 감찰 등 삼사의 청요직을 거쳐 김제군수, 남원부사 등을 지냈다.

관직에서 물러나 전남 영암의 영보촌에 퇴거하여 존양루(存養樓)를 짓고 학문에 전념하였고, 1450년 예문관 직제학에 제수되었으나 이듬해 사직하고 영보촌으로 돌아갔다.

<주암서원 최덕지 영정>은 󰡔주암사우(舟巖祠宇) 봉안추록(奉安追錄)󰡕을 통해서 영정의 모사 시기를 알 수 있으며, 고려 말 공복(公服)에 해당되며 조선시대 전형적인 사대부 초상에서 보이는 독서하는 선비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주암서원 최덕지 영정>의 모본인 보물 제 594호 <최덕지 영정 및 유지초본>은 1452년에 왕명에 의해 도사(圖寫)된 것이다.

이후 1630년, 1713년, 1769년, 1774년, 1900년대에 각각 모사되었기 때문에 각 시기별 화법(畫法)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주암서원 최덕지 영정>이 봉안되어 있는 주암서원(舟巖書院)에는 연촌 최덕지, 암계 최연손, 율계 장급, 사촌 장경세 선생이 배향되어 있는데, 1984년에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21호로 지정‧관리되고 있는 곳이다.

1774년 당시‘선조 연촌부군 영정 봉안서’를 쓴 최처익은‘여러 문중 사람들과 함께 (영정을) 모사하여 봉안하자는 논의를 하였고, 재물을 조금씩 모아서 6년 만에 영정을 모실 곳을 마련하게 되었다’라고 기록함으로써 당초 주암서원이 최덕지 영정을 모시기 위한 영당(影堂)으로 출발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임실=임은두기자·led111@


임은두 기자  edjjang11@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은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