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성-황호진 교육감 후보 단일화 이뤄질까...교육감 선거 최대 변수로 급부상

고민형l승인2022.04.26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천호성, 황호진 교육감 후보가 26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공동정책실천협약을 위한 공동기자회견을 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고민형 기자

교육감 후보로 나선 천호성-황호진 두 후보 간 단일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결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두 후보간 단일화 성공 여부가 이번 교육감 선거에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26일 황호진-천호성 두 후보는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자사고, 정시확대 등 MB식 경쟁위주 특권교육 부활 반대와 '교육자치 강화'를 위한 공동정책실천 협약을 맺었다.

이들은 협약을 통해 ‘학급당 학생 수 20명 감축’과 ‘기초학력 책임제(지원체계 구축)’, ‘독립적이고 상시적인 교육협력 기구 설치’, ‘공립대안학교 확대와 전북형 1년 전환학교 설립’ 등 4가지 정책을 실천키로 했다.

그러면서 이번 협약이 후보간 단일화를 위한 포석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정책에 대해 공감하고 연대를 했다면 사실은 단일화 논의도 못할 것은 없다”면서 단일화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놨다.

단일화가 성공할 경우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서거석 후보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문제는 시간이다.

이번 선거를 위한 본 후보 등록이 내달 12~13일로 예정돼 있어 이 기간까지 각종 사안에 대한 논의를 얼마만큼 진행시킬 수 있는지 여부가 관건이다.

황 후보는 “단일화가 진행될 경우 실무 과정과 후보 간 논의도 있을 것”이라며 “문은 열려있다”고 말했다.

천 후보 역시 “(단일화에 대한)의견을 나눠봤다. 이번 협약이 단초가 될 것인데 모든 것을 다 열어놓고 생각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두 남녀가 만날 때)결혼을 목적으로 서로 사귀지는 않는다. 사귀다 보면 결혼이란 결과물이 생길 수 있지 않느냐. 열린 마음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화답했다./고민형 기자


고민형  gom2100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