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삼례읍, 30여 년 만에 인구 2만명 시대 꿈꾼다

임연선 기자l승인2022.06.22l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조선시대 삼남대로와 통영대로가 만나는 호남 최대의 역참지였던 완주군 삼례읍이 70년대 이후 극심한 인구감소에 시달리다 30여 년 만에 인구 2만 명을 회복할 것으로 보여 비상한 관심을 끈다.

완주 제1의 도시라는 화려한 옛 명성을 되찾기라도 하듯 삼례읍은 아파트 건설 등 정주여건 개선 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22일 완주군에 따르면 삼례읍 인구는 지난 1966년 2만6,900명을 기록한 후 70년대 산업화와 80년대 정보화 시대를 겪으며 젊은 층 인구가 속속 도시로 빠져나가며 속절없이 하향곡선을 그렸다.

60년대 말까지 2만3,000여 명을 유지했던 삼례읍 인구는 76년에 2만1,500명으로 뚝 떨어졌고, 급기야 86년에는 마지노선인 2만명선도 붕괴된 1만9100명으로 추락했다.

완주군 제1의 도시를 자랑했던 삼례읍은 지속적인 인구이탈로 자존심을 구기기도 했다. 2008년에는 인구가 1만7,700명으로 줄어 당시 완주 2위 도시였던 봉동읍(1만8,600명)에 역전을 당했다.

봉동읍의 경우 90년대 초반에 현대자동차 공장과 부품업체들이 들어서며 95년 1만4,000여 명이었던 인구가 부풀었고, 최근에는 2만6,000여명을 기록하는 등 격세지감을 보이고 있다.

삼례읍의 인구는 급기야 2018년에 1만5,400명으로 감소, 혁신도시가 들어선 이서면(1만5,500명)에도 뒤지는 등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이런 삼례읍은 지난 2016년 11월에 착공 한 대규모 주거단지인 ‘삼봉 웰링시티’ 조성이 본격화하고 아파트 입주민들이 속속 발생하며 30여 년 전의 옛 명성 회복에 적극 나섰다.

‘삼봉 웰링시티’는 2020년에 행복주택 540여 세대와 국민임대 370여 세대, 영구임대 170여 세대 등 총 1,092세대가 처음으로 입주했고, 올 3월에도 450세대가 추가로 들어왔다. 이달 말에는 신혼희망타운 820세대가 입주 할 예정이어서 인구감소의 바닥을 딛고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낙관적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삼봉지구 인구는 2020년 635세대에 829명이었으나 이듬해에는 790세대에 1,007명으로 증가했으며, 올해 6월에는 1,001세대에 1,230명을 기록할 정도로 상승곡선을 긋고 있다.

올해 말에 푸르지오 605세대, 우미린 818세대가 입주할 경우 삼봉지구의 예상 인구만 3,200여 세대에 7,000여 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례읍 주민들은 삼봉지구 아파트 입주민을 고려할 경우 올 연말에는 무난히 2만명을 웃돌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오는 2024년 이후에는 중흥S클래스 등 나머지 공동주택이 입주할 예정이어서 향후 2년 안에 ‘삼례읍 인구 2만5천명 시대’도 활짝 열어갈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삼례읍에서 60년을 살아온 K씨는 “호남평야의 젖줄인 만경강을 낀 삼례읍은 역사적으로나 경제적으로도 완주의 중심지였는데 지난 수십년 동안 인구가 지속적으로 줄어 안타까웠다”며 “삼봉 1지구와 함께 2지구도 조성도 계획되어 있다는 소리를 듣고 과거의 명성이 하루빨리 되살아 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완주=임연선기자lys8@


임연선 기자  yeunsun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