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풍남문 광장 세월호 분향소 강제철거 임박

전주시 "무단점유 더이상 안돼"… 전기 무상 사용·시설물 훼손도 조은우 기자l승인2022.08.03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8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전주 풍남문 광장에 자리했던 세월호 분향소 철거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전북시민단체는 강제 철거는 비민주적이라며 결사반대하고 있고, 전주시는 꾸준한 민원에 기약이 없는 분향소 운영은 용인할 수 없다는 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전북시민단체 등은 3일 오전 11시께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 진상규명이 끝나지 않은 현시점에서 분향소 강제 철거는 세월호 사건을 지우는 것과 같은 행위”라며 분향소 유지를 촉구했다.

하지만 전주시는 풍남문 광장을 8년 동안 무단으로 점유한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집행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그 이유에 대해 △주변 상인과 시민의 지속적인 민원 △공익 추구의 광장의 성격 침해 △전국 유일의 천막 형태의 분향소(현재 연관지역인 진도, 안산, 제주와 서울은 건물 내부에 기억관 운영) 등을 들었다.

시 관계자는 “세월호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과 슬픔을 함께한다는 의미로 무단 점유를 용인해왔다”면서도 “시에서 공익 목적으로 설치한 전기를 8년 동안 무상으로 사용하고, 경관 및 시설물을 훼손해 더는 두고 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시민들도 의견이 갈렸다.

전주로 가족여행을 왔다가 들렀다는 한모(39·대구 거주)씨는 “전주처럼 분향소를 마련한 곳은 별로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곳을 지키기 위해 많은 사람이 노력한 것 같은데 강제 철거는 좀 이해하기 어렵고 매우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회사원 유모(47)씨는 “힘든 마음 다 이해는 하지만 미관을 해치는 것은 사실”이라며 “특정한 날(사고 일)을 정해 추모하는 형태로 진행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분향소 자체의 존재가 큰 의미를 갖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분향소는 지난 2014년 8월 전주 풍남문 광장에 설치됐다. 2017년 잠시 자진 철거됐었지만 5개월 만에 재설치 후 20여 명의 세월호 지킴이가 돌아가면서 분향소를 지켜왔다./조은우 수습기자·cow4012@


조은우 기자  cow4012@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