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값 인상 지자체 세수만 늘어

담배소비세 작년 동기비 2억 증가 백세종 기자l승인2015.09.30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로 돌아오는 담배소비세가 올 초에는 대폭 감소했다가 매달 점차 늘면서 지난해 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가 겉으로 국민건강을 위해 담뱃값을 올렸지만 결국은 오히려 정부와 지자체의 세수만 늘렸다는 지적이 계속해서 나오는 근거다.

지난달 30일 시에 따르면 올해 8월말까지 시의 담배소비세는 모두 210억 9800만원이 징수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08억5500만원보다 2억원 이상 늘어난 수치다.

담배소비세 유형별로는 국산이 201억4400만원, 외국산 담배가 9억5400만원 으로 국산 담배의 세수가 95%이상이었다.

주목할 만한 점을 보면, 올해 초 4월까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세수가 감소세였지만 4월 이후 증가하기 시작했다.

올해 1월 21억원 정도가 걷혔던 반면,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27억원 정도가 그쳐 5억8000만원 이상이 감소했다.

그러나 2월부터 감소액이 5억, 3월에는 2억, 4월에는 1억 정도로 감소폭이 줄더니 5월부터는 담배세가 지난해 보다 더 걷혔다.

5월에 4억원이 넘더니 6월에는 3억6000만원으로 주춤하다, 7월에 3억9000만원, 8월에는 4억7000만원으로 담배 소비세가 전년도보다 더 징수됐다.

시 관계자는 “대폭 감소할줄 알았던 담배세가 5월 들어서 역전하면서 세입이 증가했다”며 “이 같은 수치대로라면 연말에는 10억에 가까운 담배세가 전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흡연자 박모(43·전주시 송천동)씨는 “연초에는 담뱃값이 부담되서 담배를 잠시 끊기도 했지만 끊지 못했다”며 “오히려 요즘은 담뱃값 4500원에 무던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국민을 위해 담뱃값은 올렸다지만 주위에 나같은 사람들이 많으면 결국은 세금이 더 걷히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백세종기자·103bell@


백세종 기자  103bell@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