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이 더 많으니···” 전북인구 절벽 가속화

호남통계청, 전북 인구 현황 젊은층 떠나 순유출 8000명 달해 40대 이상 중장년층 순유입 대조 윤홍식 기자l승인2021.03.22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전북지역에 들어온 전입 인구 보다 나간 전출 인구가 8000여 명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북지역 인구감소로 이어지는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다.
호남지방통계청이 22일 발표한 전북 국내 인구 이동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에서는 24만 9000여 명이 유입되고 25만 8000여 명이 전출해 인구 순유출이 8천여 명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전북의 전입률은 13.8%, 전출률은 14.3% 인구 순유입률은 -0.5%로 나타났다.
전북은 20대 유출률이 -4.2%(8872명), 30대는 -0.7%(1296명) 10대는 -0.4%(707명) 줄어 젊은 층의 전출이 인구 유출을 주도했다. 
반면 40대와 50대는 0.2%(1316명)가, 60세 이상은 0.2%(992명) 인구가 순 유입됐다.
전북 내 전입 이동사유는 주택이 40.2%, 가족은 24.3%, 직업은 14.9% 등이었으며 시도 간 이동사유는 직업이 35.8% 가족이 29.8% 주택은 14.2%로 나왔다.
전북으로의 전입은 경기(23.2%), 서울(18.6%), 전남(9.4%) 순이며 전출은 경기(25.0%), 서울(21.3%), 충남(9.2%)으로 집계됐다.
시도 간 전입은 1인 가구가 71.8% 2인 가구 12.7% 3인 가구 7.9%를 차지했으며 전출은 1인 가구는 88.8% 2인 가구 6.3% 3인 가구 2.7%로 1인 가구의 이동이 주를 이뤘다.
전주시는 10만 7423명이 전입하고 10만 4277명이 빠져나가 3146명 순유입을 기록, 호남지역에서 광주 동구, 전남 무안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순유입률을 기록했다.
반면 임실군은 시군구 순유출률 -4.81%(-1344명)을 기록, 호남에서 가장 많이 인구가 빠져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 호남권의 연령별 순이동률을 보면 40~50대의 경우, 광주는 –0.4%로 순유출, 제주(0.7%), 전남(0.5%), 전북(0.2%) 순으로 순유입됐다.
60세 이상은 광주는 –0.4%로 순유출, 전남(0.2%), 전북(0.2%), 제주(0.1%) 순으로 순유입됐다.
주된 전입사유는 호남 모든 지역에서 ‘주택’ 문제가 가장 높게 차지했으며, 전북 33.7%, 광주37.9%, 제주 30.6%, 전남은 30.3%를 보였다./윤홍식기자


윤홍식 기자  press1e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