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의원 재판부 기피신청...“재판 지연시키려는 의도 명백”

김용 기자l승인2021.07.11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스타항공 배임·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는 무소속 이상직 의원이 낸 재판부 기각 신청이 기각됐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 심리로 열린 9일 공판에서 재판부는 “이상직 피고인의 재판부 기피신청을 기각한다”면서 “재판을 지연시키려는 의도가 명백하다. 형사소송법에 따라 기각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변호인단의 사임 등을 이유로 재판기일 변경을 요청했지만, 해당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어 재판부는 “피고인이 방어권을 위한 시간을 요청한 만큼, 공판 기일을 취소하고 재판을 재개하겠다”며 “재판을 방해하는 행위는 더 이상 용납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난해 2015년 수백억원 상당의 이스타항공 주식을 자녀가 주주로 있는 이스타홀딩스에 저가로 매도해 그룹 계열사에 수백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또 최근까지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