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내달 중순께까지… 열대야와의 싸움 지속될 듯

김수현 기자l승인2021.07.27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 직장인 정모(30)씨는 최근 무더운 날씨로 며칠째 잠을 설쳤다. 창문을 연 채 선풍기를 틀어보기도 하고, 약하게나마 에어컨을 켜보며 어떻게든 견뎌보려 한 지 벌써 일주일째. 하지만 야밤까지 남아있던 열기가 간밤 모기소리처럼 맴돌며 괴롭히는 통에 깊은 잠을 못 이루고 있다.

정 씨는 “자다 깨다를 며칠씩 계속하고 있으니 정말 죽을 맛”이라며 “아침이 되면 너무 피곤해서 일도 손에 잡히지 않는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2. 에어컨을 켠 채 밤을 나고 있는 것은 김모(23·효자동)씨 상황도 마찬가지다. 창문을 열면 후텁지근한 공기가 들어오는 탓에 그럴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폭염이 이어진 지도 오래다보니 다음 달 전기요금이 걱정되기도 하지만, 김 씨의 에어컨 사랑(?)은 갈라놓을 수 없다.

김 씨는 “창문을 열고 자더라도 식지 않은 밤공기가 들어오면 오히려 잠을 설쳐 어쩔 수 없다”며 “에어컨을 끄면 30분도 안돼 실내온도가 27도를 오르내릴 정도”라고 토로했다.

 

불볕더위가 지속되며 잠 못 이루는 시민들의 고충도 더해지고 있다.

27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현재까지 19일간 전북 전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여름이 전부 지나진 않았지만, 평소에 비해 긴 폭염일수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기상지청의 설명이다.

전북지역에는 당분간 낮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매우 덥고, 서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전북지역 내 기온측정지점에서 열대야가 관측된 것은 지난 11일부터 5일간에 불과하지만, 도심을 중심으로 시민들의 체감온도는 열대야 기준인 25도를 훌쩍 넘기기 일쑤다.

이 같은 폭염은 내달 중순께까지 예보되고 있어 열대야와 시민들 간 지난한 싸움은 지속될 전망이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활동이나 외출, 도는 여름철 가장 무더운 시간인 14~17시 사이 실외 작업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김수현 기자·ryud2034@


김수현 기자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