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LH 전북본부 직원 ‘실형’

하미수 기자l승인2021.10.18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수사를 시작한 이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에 대한 첫 선고 사례가 나왔다.

내부 정보로 택지개발 예정지 부근의 땅을 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LH전북지역본부 직원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 제4단독(부장판사 김경선)는 18일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5년 3월 LH의 내부 정보를 이용해 아내 명의로 완주 삼봉지구 인근 지역의 땅 1322㎡(약 400평)를 지인 2명과 함께 구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A씨는 지난 2012년 군산미장지구 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체비지(도시개발 사업비를 충당할 목적으로 처분하는 토지) 약 124평을 직장 동료 명의로 약 6억 원에 낙찰받아 분양계약을 체결, 동료에게 소유권을 이전한 혐의(부동산 실명법 위반)도 받고 있다.

완주 삼봉지구 인근 땅을 구입할 당시 A씨는 LH 전북본부에서 해당 지구의 인허가 및 설계 업무 등을 담당했으며 업무를 하면서 알게 된 사업지구 토지이용계획, 사업일정, 사업진행 상황 등 비밀정보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가 이 땅을 구입할 때는 공시지가가 평당(3.3㎡) 7만 6000원이었으나 5년 사이에 40%가 넘게 오른 10만 7000원으로 확인됐다.

김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완주 삼봉 공공주택 지구의 인허가, 설계를 담당했고 피고인이 기인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라서 공개됐다”라며 “이는 LH도 이 정보가 공개되면 공공토지 개발 사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떨어질 것으로 우려해 비공개로 관리되는 정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이유로 피고인이 취득한 정보는 법률상 비밀로 볼 수 있다”면서 “완주삼봉 개발정보가 비밀이 아니라는 피고인의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양형에 관해서는 “피고인의 범행으로 정부 개발 사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훼손된 점, 피고인이 비밀 취득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나쁘다”면서 “다만 일부 혐의는 인정하는 점, 구입한 땅이 비약적으로 가격이 상승하지 않은 점, 비밀로 취득한 토지를 모두 몰수하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하미수기자·misu7765@


하미수 기자  misu7765@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