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 중소기업 영향·향후 정책방향 제시 연구용역 결과 발표

백지숙 기자l승인2021.10.25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5일 유가상승, 원재료 가격 상승 영향으로 물가상승과 한국은행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됨에 따라, 중소기업 영향과 향후 정책방향 제시를 위한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한양대학교 전상경 교수와 강창모 교수가 공동으로 수행한 ‘인플레이션, 양적 완화 축소 및 금리 인상의 영향과 향후 중소기업 지원정책 방향’ 연구는 지난 8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진행됐다. 제조업으로 분류된 국내 외감 기업 2만1415개사(중소기업:2만255개, 대·중견기업:1,160개) 2000년~2020년 패널(Panel) 데이터 실증 분석을 통해 진행됐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생산자물가상승률이 1%p 오를 때, 중소기업의 영업이익 감소폭(△0.27%p)은 대기업(△0.09%p)의 3배에 달하고, 중소기업의 순이익(△0.26%p)이 감소하는 것에 비해 대기업의 순이익(+0.02%p)은 감소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원재료 가격 상승 시 중소기업은 대·중견기업에 비해 가격 전가 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아, 원재료 가격 상승분을 납품대금에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기준금리 1%p 증가로 중소기업이 부담하는 영업이익 대비 이자비용이 8.45%p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20년 표본 기준 영업이익의 약 63%를 이자비용으로 지출하고 있는데, 기준금리 1%p 상승시 이자비용은 영업이익의 72%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한양대 전상경 교수와 강창모 교수는 “물가상승과 금리 인상 영향은 동 연구용역의 표본에 포함되지 않은 비외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는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며, “글로벌 공급망 붕괴, 탄소중립에 대한 요구 증가 등으로 인해 추가 원가 상승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중소기업 대응능력 제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밝혔다.

또한, “이를 위해, 우량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과 원가 상승에 따라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기업에 선별적 지원이 필요하고, 원가 상승분에 대한 가격 전가가 어렵고, 원자재 가격 상승에 특히 취약한 산업군에 속한 중소기업에게 우선 지원이 필요하다”며, “다만, 이러한 지원은 기업 폐업과 유지에 대한 경영자의 자발적 의사결정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합리적이다”고 언급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KBIZ중소기업연구소장은 “금리인상 압력이 큰 상황이지만, 현 시점에서 기준금리 인상은 중소기업 이자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책자금의 효율적 지원으로 우량한 중소기업이 유동성 위기로 부도발생을 방지할 필요가 있고, 회생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추가 신용 보증 등 정책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지숙기자·jsbaek1023@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