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조선 최고 두 명필의 합작 묘비 탁본을 만나 보세요”

임연선 기자l승인2021.10.27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조선말기 추사 김정희(1786~1856)와 창암 이삼만((1770~1847)은 눌인 조광진(1772~1840)과 함께 ‘조선 3대 명필’이라 불렀다.

추사와 창암 등 당대 최고의 두 명필이 합작으로 쓴 비문은 ‘정부인 광산김씨 묘비’로 완주군 용진면 상운리의 늑동마을에 있다. 비문의 전면은 추사 김정희가 예서(隸書)로 썼으며, 후면은 창암 이삼만이 해서(楷書)로 썼다.

추사 김정희와 창암 이삼만 선생이 쓴 ‘정부인 광산김씨 묘비’와 ‘김양성 묘비’ 탁본 두 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완주군은 역사적 발자취를 만날 수 있는 귀한 금석문 탁본 40여 점을 25일부터 군청 1층 대회의실에서 전시하고 있어 관람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금석문(金石文)’은 금속이나 석재 등에 새겨진 글이나 그림을 뜻한다.

‘문화가 있는 날, 탁본에서 찾은 놀라운 역사 속 인맥’ 전시는 28일까지 이어진다.

‘정부인 광산김씨 묘비’는 전면의 추사 글씨가 중후한 균형 감각과 전체를 아우른 글자 형태가 매우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는 완주군의 설명이다. 비문은 정부인 광산김씨의 가계와 부군 전주최씨 문충공의 후손 창익의 행적 등을 담고 있다.

추사와 창암의 두 명필이 함께 쓴 또 다른 작품은 완주군 봉동읍 은하리에 있는 ‘김양성 묘비’이다. 건립된 지 170여 년이 지났지만 조금도 마모된 부분이 없고 네모 모양의 큰 받침돌을 뜻하는 대석(臺石)이 매우 높아 비신(碑身)이 크지 않은 데도 훤칠하게 보인다.

김양성의 가계와 행적을 장남 김항율이 짓고, 추사가 전면의 21자를 예서로, 창암이 후면을 해서로 각각 쓴 귀한 묘비이다. 상운리 늑동마을의 정부인 광산김씨 묘비와 함께 추사와 창암의 합작 작품으로서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는 금석문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외에도 화암사 중창비, 송광사 개창비, 송영구 신도비, 안심사 사적비를 비롯하여 황거중 신도비, 홍남립 묘비 탁본 작품들도 전시된다.

완주군은 27일 오전 11시부터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한 부채 만들기와 에코백 만들기 등 탁본 체험으로 진행할 예정이다./완주=임연서기자lys8@


임연선 기자  yeunsun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