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홀린 ‘전북 K-FOOD’ 열풍

전북도와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미국 현지 전북도 농식품 홍보판촉 행사 개최 백지숙 기자l승인2021.12.02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라북도와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이하 바이오진흥원)은 코로나로 도내 식품기업 우수 농수산식품의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미국 현지에서 전북도 농식품 홍보판촉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11월 초부터 12월 초까지 약 4주간 진행되며, 도내 13개 기업, 누룽지, 서리태, 현미, 양배추브로콜리즙, 배즙, 생강즙, 장류, 박대, 한과 등 53여개 품목으로 수출액은 약 8만3,000불(한화 약 1억원)이다.

특히 이번 미국 온오프라인 판촉행사는 미국 아마존 내 한국 식품 브랜드관인 KF Village관(Korean Food Village)을 홍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KF Village관은 미국 내 K-FOOD가 열풍을 끌고 있지만, 대기업 위주의 제품에서 탈피해 미국 소비자에게 전북 지역의 다양한 우수제품을 소개하기 위해 만들고 있는 브랜드관으로, 미국 Seawon Greenlife사가 전북도 식품기업과 오픈을 준비중에 있다.

이번 미국 판촉행사는 오프라인 판촉행사, TKC 홈쇼핑 판촉, 온라인 홍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진행이 되고 있다. 특히 11월 초에 미국 뉴욕의 아메리칸 드림몰에서 열린 K-POP Contest와 연계해 개최한 전북 식품로드쇼가 많은 관심을 받았다. K-POP 댄스 콘테스트를 개최하여 젊은 연령층의 유입을 유도하고, 파워 블로거와 유투버를 초대하여 쇼핑몰에 오는 고객을 대상으로 전북의 식품들을 홍보하고 시식하는 로드쇼가 성황리에 진행돼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오프라인 빌보드 광고도 활용하고 있다. 뉴욕 맨하탄으로 진입하는 주요 도로의 빌보드에 전북도 제품에 대한 이미지 광고를 진행하여, 아마존 KF Village를 통해 만날 수 있는 전라북도의 제품들을 뉴욕, 뉴저지 거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유튜브 광고를 통해 전라북도 제품과 KF Village관을 홍보하고 있으며, 향후 뉴욕 내 한인 전문 TV 채널인 TKC 홈쇼핑 판촉도 진행 예정이다.

북미 시장은 최근 코로나로 인해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어 전라북도 건강식품 중심의 홍보 판촉 행사가 미국 온오프라인 시장을 개척에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KF Village에 입점하는 전라북도 식품기업 중 한 기업 관계자는“코로나로 수출 판로를 개척하는데 애로사항이 많았는데, 전라북도와 진흥원을 통해 좋은 기회를 잡게 되어 고맙다. 향후 온라인 판매도 활성화돼 이번 기회가 미국 시장에 우리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동수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북 중소 식품기업의 수출 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전북도와 바이오진흥원은 중소 식품기업들이 지속적으로 해외 수출 판로를 개척하도록 이번 판촉 행사 이후에도 판촉행사를 개최 할 예정이다./백지숙기자·jsbaek1023@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