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옥 명예교수, 60억 원 ‘통 큰 기부’

전북대 발전지원재단 김관우 이사장과 오랜 인연 계기...2020년 기부 포함 총 80억원…사회 환원 모친 뜻 이어 이재봉 기자l승인2022.04.14l1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재산의 사회 환원은 평생 모친의 뜻이었습니다. 대학이 우수인재를 양성하고, 지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곳에 소중하게 사용되길 바랍니다.”

지난 2020년 전북대 학생들을 위해 20억 원의 기금을 출연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 김정옥 명예교수가 최근 또 다시 60억 원의 발전기금을 대학에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김 명예교수가 지금까지 기부한 80억 원은 실질적으로 전북대 발전기금 역사 이래 개인이 기부한 최대 금액이다.

14일 전북대에 따르면 김 명예교수는 올해 20억을 시작으로 2023년부터 2026년까지 매년 10억씩 4년간 40억을 기부할 예정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문화 공간인 전북대 삼성문화회관 관련 시설을 개선해 도민과 대학 구성원 전체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싶다면서다.

1979년부터 83년까지 전북대 사범대학 독어교육과에 재직하다가 건국대 독어독문과에서 명예퇴직을 한 김정옥 명예교수는 모친의 유지를 이어 후학 양성을 위해 다양한 장학 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정옥 명예교수가 2020년에 이어 또다시 거액의 기금을 전북대에 출연하게 된 것은 전주가 그가 공부했던 독일 괴팅겐처럼 조용하고 다정다감한 분위기의 제2의 고향으로 마음속에 늘 남아 있기 때문이라고. 

특히 2014년에 한국독어독문학회장을 지낸 당시 전북대 독일학과 김관우 교수와 오랜 세월 깊은 인연을 이어온 것이 기금 출연의 큰 계기가 됐다.

김 명예교수는 최근 대학 연구부총장을 거쳐 발전지원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관우 명예교수를 통해 지역의 대표적 문화 시설인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이 시설 개선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고, 이를 매우 안타까워했다. 삼성문화회관의 시설 개선을 통해 지역의 예술문화 르네상스에 기여하고 싶은 마음을 기금에 담았다.

이에 전북대발전지원재단은 이 기금을 ‘영산 김정옥 교수 발전기금’으로 명명하고 전북대 삼성문화회관 시설 개선 등에 폭넓게 사용하기로 했다.

특히 기부자의 고귀한 뜻을 기리기 위해 6인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위원장 김관우 명예교수) 의결을 거쳐 시설 개선 종료 시점에 전북대 삼성문화회관 대공연장을 ‘김정옥 교수 영산홀’로 할 계획도 발전기금 세부지침에 담겨 있다.

김정옥 명예교수는 “가진 것을 사회에 환원해야한다는 어머님의 소중한 뜻을 이어나가기 위해 제2의 고향인 전주와 전북대를 위해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며 “지역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의 인프라가 개선 돼 지역민과 대학 구성원 모두 문화예술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재봉 기자  bong019@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