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천-황 교육감 후보 단일화 합의...역선택 또 다른 변수

고민형l승인2022.05.10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천호성-황호진 전북교육감 후보들이 10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 실에서 후보단일화 합의문에 서명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고민형 기자

천호성-황호진 후보들이 10일 전북교육감 승리를 위한 후보 단일화 합의문에 도장을 찍었다.

이로써 이번 전북교육감 선거는 서거석-김윤태 예비후보와 함께 3자 대결 구도로 가닥이 잡혔다.

당초 서거석 후보를 제외한 김-천-황 후보들은 후보 단일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합의를 위한 시동을 걸었다.

이후 3자 간 전화통화와 방송 토론에 앞선 분장실에서 단일화 이야기 등을 해 왔지만 결국 김 후보가 배제된 채 천-황 후보만이 단일화 합의에 이르렀다.

후보 단일화를 위한 구애의 몸짓을 보냈던 천-황 후보 양측은 지난달 정책 연대 협약을 시작으로 본격화됐다.

현재처럼 선거가 진행될 경우 독주하고 있는 서 후보를 이길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 천-황 후보 간 단일화를 이끌어낸 가장 큰 이유다.

두 후보는 이후 실무자 접촉을 통해 단일화 방법과 시기, 정책적 논의 등에 대해 협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들은 단일화를 이루기 위해 각각 실무자 1명에게 전권을 위임, 협상을 진행하는 등 막판까지 비밀보안에 각별히 신경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단체장 등에 비해 관심도가 낮은 교육감 선거는 인지도와 지명도로 치러졌던데다 양 후보들 사이에 변별력이 크지 않다 보니 양보와 타협을 이끌어내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천 후보의 경우 도내 200여개 시민사회단체, 12만5000여명의 회원 또는 선출위원에게 선택된 후보이기에 또 한 번의 단일화 협상 논의가 쉽지 않다는 점도 또 하나의 변수였다.

복잡한 변수를 극복한 실무자들이 합의한 단일화 방법은 100% 여론조사로 마침표를 찍었다. 여론조사는 11~12일 이틀 동안 진행된다.

이들은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단일후보를 공식 결정한 후 본 후보 등록을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두 후보는 단일후보로 선출되지 못한 후보 정책을 적극 수용하기로 합의했다.

또 단일후보로 선출되지 못한 후보는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단일 후보 승리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들이 우려할 또 하나의 변수는 ‘역선택’이다.

지난 2014년 6.4지방선거 당시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하위권을 맴돈 유홍렬 후보가 단일후보로 선출되면서 ‘역선택’ 논란이 끊이질 않은 가운데 재선에 도전했던 김승환 후보가 교육감에 당선된 바 있다.

앞으로 20일 후면 대세론의 서거석 후보가 승리할지, 전북 도내 각 시민단체의 지지를 받고 있는 천호성-황호진 단일후보가 이길지, 무명의 김윤태 후보가 막판 돌풍을 일으킬 파란의 주인공이 될 지 여부가 판가름난다./고민형 기자

 

고민형  gom2100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