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첫 희생자 이세종 열사…기억하겠습니다”

김수현 기자l승인2022.05.17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학생들이 故 이세종 열사 추모비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장경식 수습기자·guri53942@

“열사님을 잊지 않고 그 때의 그 마음을 이어가겠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국 첫 희생자로 알려진 고 이세종 열사 42주기 추모식이 17일 전북대학교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일찍부터 이 열사를 추모하기 위한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른 시간부터 모여든 추모객들로 현장은 이미 붐볐다.

이날 오후 5시부터 진행된 행사는 개회사와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의 추모사와 이 열사 추모비에 대한 헌화로 꾸려졌다.

추모객들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과거 민주화운동 당시의 고초를 나누는 한편 이 열사를 추모했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도 이날 오후 1시께 추모탑을 찾아 헌화를 하고, 고 이세종 열사가 숨진 자리에서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1980년 5월 17일 당시 전북대학교 농학과 2학년으로 재학 중이던 고 이세종 열사는 전북대 학생회관 2층에서 100여 명의 학생들과 함께 비상계엄령 철폐와 전두환 퇴진을 요구하며 밤샘 농성을 벌였다. 18일 자정께 농성장으로 진입한 계엄군에 쫓겨 옥상으로 올라갔던 이 열사는 결국 건물 바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순석 전북대민주동문회장은 “우리가 이와 같이 5월을 기리는 것은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다는 그 정신이 있기 때문”이라며 “열사의 그 마음을 앞으로도 함께 이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현 기자·ryud2034@

 

김수현 기자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