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대계 어디로… 교육감 선거 과열양상

후보 간 명칭 싸고 '이전투구'… 선관위, 지도감독 소홀 책임론 특별취재단l승인2022.05.22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선관위의 늦장 대응이 도마위에 올랐다.
전북교육감 선거가 법정공방으로 치달으며 혼탁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선거를 관할하고 있는 전북선거관리위원회의 지도감독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교육감 후보로 나선 천호성-김윤태 후보들은 상대방이 사용하고 있는 명칭에 대해 날선 공방이 이어지며 법정 소송까지 진행되고 있다.
천 후보는 김 후보 측이 쓰고 있는 ‘이재명 정책씽크탱크 세상을 바꾸는 정책 부단장’이란 경력과 지난 대선 후보인 ‘이재명’을 사용하고 있다는 이유다.
전북이 정치적으로 민주당 텃밭인 만큼 민주당 대통령 후보 이름을 사용하면 마치 이재명 전 후보가 김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는 식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의미다.
그로 인해 유권자들의 혼란이 야기되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왜곡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18일 천 후보는 김 후보를 대상으로 전주지방법원에 명칭사용금지 가처분 소송 등을 제기했다. 
김 후보 역시 볼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천 후보가 사용하는 ‘민주진보단일후보’라는 용어 때문이다.
전북교육감 후보들은 민주진보 진영에 속하는 후보인데도 천 예비후보가 ‘단일후보’라고 표현하는 것은 다른 후보의 정체성과 사고를 무시하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법정 공방 등 상황이 점차 격화되자 전북선관위로 향하는 시선이 곱지 않다.
선거 기간이 불과 10여일 밖에 남지 않았음에도 양측 후보들이 제기한 불만에 대해 속 시원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탓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명칭 사용과 관련해 현재는 확인 검토 중이다”란 답변을 내놨다.
이 같은 선관위 늦장 입장에 ‘눈치보기’란 핀잔도 터져나온다. 
교육계 관계자는 “후보들이 사용하는 명칭이 여론조사를 왜곡시킬 수 있다는 심각성을 감안하면 선관위의 신속한 지도감독이 있어야 했다”면서 “선관위 판단이 점점 늦어지다보니 후보들간 난타전이 끝없이 이뤄지고 그 피해는 유권자가 보게된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단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