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폭염피해 최소화’… 전주시 재난종합상황실 24시간 가동

김장천 기자l승인2022.06.15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가 여름철 ‘집중호우·폭염피해 최소화’에 주력키로 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여름철 자연재해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위해 오는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재해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시는 재난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면서 재난대응체제를 구축하고 신속한 상황관리와 시설응급복구 등을 위해 분야별 업무를 바탕으로 13개의 협업기능 실무반을 꾸렸다.
예비 특보단계에서부터 상황판단회의를 갖고 기상상황을 즉시 파악하고 재난 진행방향을 예측해 대응방향을 결정하는 등 재난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남부시장 둔치주차장의 차량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차량 침수 위험 신속알림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수방용 양수기 228대의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14곳의 배수펌프장의 가동 여부를 확인했다.
또한 아중천과 조촌천 등 하천의 퇴적토 준설을 통해 통수단면을 확보했으며, 산사태 취약지역 106곳을 대상으로는 산사태 현장예방단을 운영하면서 주민 대피소도 마련했다.
 폭염피해 최소화도 추진한다. 주요 도심 횡단보도 근처와 교통섬 등에 전년보다 37개 늘어난 총 253개의 그늘막을 설치하기로 했다. 시내 주요 도로의 온도를 낮추기 위해 살수차를 운행하는 ‘도로 쿨서비스’도 제공한다. 
농촌마을의 경우 폭염 안내방송을 실시하는 한편, 노인복지관 등 노인 일자리사업 수행기관에는 ‘무더위 휴식시간제’를 운영함으로써 열사병 등 온열질환을 막기로 했다.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 대상으로는 재난도우미 방문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동시에 지역자율방재단을 통한 수시 예찰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칠현 시 시민안전담당관은 “최근 이상기후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번해지는 등 재난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면서 “시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