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와 빈자

전라일보l승인2022.08.04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9세기 영국 총리를 지낸 디즈레일리는 “부자와 빈자는 같은 나라 안에서도 두 개의 국가를 이룬다”고 말했다. 같은 나라 국민이지만 부자와 가난한 자는 딴 세상을 산다는 뜻이다. 산업혁명을 통해 날로 발전하던 영국에서 노동자들의 처지는 오히려 더 비참해지는 상황을 빗댄 말이다. 디즈레일리는 사회 통합을 위해서는 보수층 부자가 노동 계층인 빈자를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즈레일리 본인은 보수당의 영수였다.

  요즘 미국에서도 양극화 문제가 첨예한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 그 극명한 예가 바로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식품 소비 패턴 변화다. 
  우선 잘 나가는 사람들이 식품을 구매하기 위해 찾는 곳은 홀푸드(Whole Foods)마켓이다. 이 매장은 최상의 품질을 갖춘 식품을 전문으로 판매한다. 유기농에 자연산, 무첨가제라는 문구들이 즐비하다. 거기에 동물 학대를 통해 얻는 육류는 취급하지 않는다. 유전자변형농산물도 물론 판매 금지다. 이 같은 경영방침을 한마디로 하면 ‘온전한 식품(whole foods)’이다. 바로 이 마켓의 상호이기도 하다. 고상하기까지 하다.
  반면 달러 스토어가 있다. 우리 말로 하면 ‘천원 숍’정도의 의미다. 상호에서도 드러나듯 생활고에 시달리는 빈곤층들을 대상으로 식품 등을 파는 가게다. 이곳에서는 단돈 1달러에 살 수 있는 냉동식품과 야채 통조림 등을 판다. ‘달러 제너럴’이나 ‘달러 트리’와 같은 최저가 상품 체인들이 이에 속한다. 
  디즈레일리의 말처럼 미국 역시 홀푸드를 찾는 중상류층과 달러 스토어에서 먹는 것을 해결하는 두 개의 나라로 나뉜다.
  수십 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에 허덕이는 미국인들이 생활비를 줄이려고 달러 스토어로 몰리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인마켓에 따르면 지난 6월 달러제너럴 등 할인 체인에서의 식료품 평균 지출액은 지난 10월보다 무려 71% 급증했다. 반면 일반 식료품점에서 동일 제품 매출액은 5% 감소했다. 
  한 마디로 많은 수의 미국인들이 생활비 지출을 줄이고자 값싼 식품을 사고 있다는 것이다. 쓸 수 있는 돈이 적다보니 달러 스토어에 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우리나라 역시 급격한 인플레이션에 소득은 제자리고 경기까지 침체 징조를 보이고 있다. 경제난이 눈앞으로 다가온 것이다. 두 개의 한국이 될 개연성이 짙어졌다. 이런 때일수록 정부의 정책 투입도 필요하지만 상류층의 포용 자세도 긴요하다고 생각한다. 사회 양극화는 어떻게든 완화하는 게 모두가 사는 길이다.


전라일보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