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세계소리축제 폐막공연 ‘전북청년열전 In-C’ 25일 무대 올라

작곡가 테리 라일리의 작품을 27개의 서로 다른 악기들로 연주 임다연 기자l승인2022.09.22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소리축제 폐막공연 연습사진

전주세계소리축제가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폐막공연을 예고했다.

전주세계소리축제는 폐막공연 ‘전북청년열전 In-C’를 오는 25일 오후 8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야외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전라북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전국 30여 명의 음악가들이 대거 참여하는 쉽지 않은 프로젝트다.

3명의 소리꾼과 성악가를 제외하고는 27명의 음악가 모두 전통악기, 현대악기를 망라해 어느 하나 겹치지 않는 각기 다른 악기 연주자들이다.

이들이 다른 음악도 아닌, 현대음악에 커다란 질문을 던진 작곡가 테리 라일리의 작품 In-C에 도전한다.

In-C는 이른바 ‘미니멀 음악’이라는 해석을 달고 혜성같이 나타난 현대음악 사조로 얼핏 단조로운 음계처럼 보이나, 음악가 한 명 한 명이 차례로 수많은 C(도)를 반복, 중첩해 가는 고난위도의 몰입을 요하는 음악이다.

관객들에게 그 어떤 감정을 요구하지 않으며, 연주자와 관객 모두 어디로 감정이 흘러가는지, 어디로 음악이 흘러가는지 그저 몰입하며 스스로와 상대를 지켜볼 뿐이다.

이 과정에서 ‘미니멀 음악’은 관객들에게 미묘한 평온과 안정감을 준다. 다만 연주자들은 머리가 쭈뼛 서는듯한 서늘한 각성과 몰입으로 끝까지 자신의 위치와 음악을 지켜가야 한다.

국내에서 전통악기, 서양악기 연주자를 모두 아울러 30여 명의 연주자를 동원해 테리 라일리의 In-C에 도전하는 것은 최초의 일기도 하다. 어느 때보다 연주자들의 긴장이 높아지는 이유다.

결코 쉽지 않은 실험이자 도전이지만 이들은 수 차례 단체연습과 개인연습을 거치며 폐막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22일 오후 7시 폐막공연을 앞두고 오픈 리허설을 통해 최종 점검에 나선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전국 30여 명의 젊은 연주자들은 “연주자로서 다시 없을 귀한 무대로 ‘알을 깨고 나와 만나는 아프락사스’를 향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새로운 세계와의 만남은 필연적으로 용기와 도전을 마주해야 하기 때문이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임다연 기자  idy1019@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다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