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관왕 최래선 인터뷰

장병운l승인2009.04.21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전주시민을 위해 열심히 페달을 밟았어요”
대통령기시도대항 전국사이클대회에서 3관왕과 함께 최우수선수를 차지한 최래선의 우승 소감이다.
지난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스프리트 은메달리스트인 최 선수는 그동안 울산시청과 강진군청, 금산군청에게 밀렸던 전주시청 팀을 명실상부 전국최고 팀으로 만든 수훈 값인 선수다.
특히 전주시청의 작은 예산과 지원에도 불구하고 이번 대회에서 전국 최고 사이클 팀으로 우뚝 서게 만들었다.
최 선수는 “이번 종합준우승과 3관왕은 동료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루어 질 수 없는 기록이라”며 영광을 동료 선수와 감독에게 돌렸다. 전주시청은 스프린트와 경륜에서 타 팀을 불허 했으나 단체스프린트는 계속 불운을 삼켜야 했었다. 이으뜸, 박민오가 함께 한 단체스프린트경기는 이번 대회 하이라이트였다. 대회 참가 전까지만 해도 단체전 금메달은 생각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주시청 사이클 팀 선수들의 단합된 경기로 쟁쟁한 경쟁 상대들을 따돌리고 1위로 골인, 전주를 사이클 도시로 재탄생하는 계기로 만들었다.
최 선수는 “내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전주시민에게 바치는 게 목표”라며 “꾸준한 웨이트트레이닝으로 파워를 키우면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오전∙오후 벨로드롬과 도로에서 주 훈련을 하고 야간에는 웨이트트레이닝을 병행하면서 부족한 체력을 보완하고 있는 최 선수는 훈련벌레라 불릴 정도로 체력훈련에 신경을 쓰고 있다. 쉬어야 하는 저녁시간에도 도체육회 웨이트트레이장에 몰래 나와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최 선수는 “적은 인원의 선수들이 종합준우승을 차지한 것은 기적이나 다름없다”며 “전주시청에서 많은 예산투자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작은 소망을 피력했다.
특히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 체인과 타이어 등을 교체하는 데 최소 40만원이 소요될 정도로 장비유지비조차 벅찬 상태다.
최 선수를 지도하는 김효근 감독도 “창단 3년이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전주시의 적은 예산이 선수훈련에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하며 “선수 4명으로는 전국대회 종합우승은 한계가 있어 선수보강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장병운  argus@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